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여름 평년을 크게 웃도는 이례적 폭염에도 불구하고 전통적 계절상품인 빙과류 매출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빙과업계에 따르면 스크류바, 죠스바, 월드콘, 설레임 등을 생산하는 롯데제과의 지난달 빙과류 매출은 6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감소한 수치다.

메로나와 비비빅, 투게더 등이 대표상품인 빙그레의 지난달 빙과류 매출도 370억원으로 같은 기간 6% 하락했다. 부라보콘과 누가바 등을 생산하는 해태제과의 지난달 빙과류 매출 역시 270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2% 감소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 빙과류 매출이 늘어난다”는 공식이 최근 들어 깨진 셈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커피를 위시한 여름철 대체음료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을 뿐 아니라 빙과업계의 과도한 할인경쟁과 저출산에 따른 자연적 고객 감소 등의 영향으로 성수기 빙과류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에어컨 보급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점도 빙과류 매출 감소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요즘 점심식사를 마친 직장인들이 너도나도 손에 들고 있는 것은 빙과류가 아닌 시원한 커피음료"라며 "커피 등 대체음료 시장이 점점 커지고 출산율도 감소하면서 빙과류 매출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과거 에어컨 보급률이 낮았을 때는 저녁에 집에 앉아있다가 열대야에 숨이 턱 막히면 자연스럽게 시원한 빙과류를 찾았으나 이제는 대부분의 가정에 에어컨이 보급된 것도 큰 변화”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팔면 팔수록 이익률이 악화하는 구조가 고착화하자 롯데제과와 해태제과는 최근 권장소비자가 표기 확산 정책을 펴는 등 수익구조 개선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유통업체의 요구에 따라 그동안 스크류바와 같은 바제품에는 권장소비자가를 표기하지 않았으나 과도한 할인행사에 따른 이익률 저하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8월부터는 권장소비자가를 표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