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포츠경제 황지영] KBS2 '아이가 다섯'으로 주목받은 배우 신혜선이 차기작을 확정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최근 "전지현-이민호 만남과 믿고 보는 박지은 작가, 진혁 PD가 뭉쳐 그 자체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푸른 바다의 전설'에 떠오르는 신예 신혜선이 합류한다"고 설명했다.

오는 11월 첫 방송될 SBS 새 수목극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의 인어이야기 기록을 모티브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신혜선은 이민호의 대학후배인 차시아 역을 맡았다.

신혜선은 드라마 '학교 2013'을 시작으로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그녀는 예뻤다' 등으로 찬찬히 연기력을 쌓아왔다. 현재 KBS2 '아이가 다섯'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제작사 측은 "신혜선 씨의 풋풋한 이미지와 탄탄한 연기력에 주목했다. 잠재력이 많은 배우라는 점에서 주요배역에 캐스팅하게 됐다"면서 "전지현-이민호 씨를 비롯해 신혜선 씨까지 '푸른 바다의 전설'과 함께할 배우들에게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YNK 엔터테인먼트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스포비즈지수] '4승2패' 한화, 구단지수도 2위로 껑충

'박세리 키즈'의 경계 대상 1호는 '태국 박세리?'

혼밥, 혼술에 이어 '혼행'(홀로 여행)도 증가세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