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의 중국인 멤버 빅토리아가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는 중국을 지지하는 게시물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뒤 아시아 각지의 네티즌이 찬반으로 나뉘어 대립하고 있다. 빅토리아 인스타그램 캡쳐

한국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중국 출신 한류 연예인들이 중국과 필리핀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 중국을 옹호하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네덜란드 헤이그에 위치한 상설중재재판소(PCA)가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의 근거로 내세운 구단선에 대해 법적 근거가 없다고 12일 판결하자, 이날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빅토리아와 피에스타 차오루, 미쓰에이 페이, 미쓰에이 전 멤버 지아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PCA의 판결을 반대하는 뜻을 밝혔다. 빅토리아는 남중국해를 중국 영토에 포함시킨 지도와 함께 “中國一点都不能少(중국은 조금도 작아질 수 없다)”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차오루와 페이도 동일한 그림과 글을 중국 SNS인 웨이보에 게재했다.

팬들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다. 중국인으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소신발언으로 보는 일부 시각도 있지만, 대다수는 지나친 애국주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역사 왜곡을 경험한 한국사람의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채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무비판적으로 지지하는 모습이 불편하다는 지적이다.

차오루, 쯔위, 페이

아시아 각지의 팬들도 중국 지지 발언을 한 연예인의 SNS에 몰려가 댓글을 남기고 있어 논란은 더 확대되는 분위기다. 남중국해 분쟁 당사국인 필리핀과 베트남의 팬들은 거센 분노와 실망감을 표시했지만, 중국 팬들은 해당 연예인들을 격려하고 옹호하고 있다. 13일 오후 5시 현재 빅토리아의 SNS 게시물에는 46만7,0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또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에서 활동 중인 한국 연예인의 SNS에도 남중국해 분쟁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라는 글을 게재하며 압박하고 있어 한류에도 불똥이 튈 조짐이다.

일각에선 ‘쯔위 사태’ 때처럼 국가간 갈등으로 번질 위험성까지 경고하고 있다. 대만 출신인 트와이스 멤버 쯔위는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인터넷 생방송 중에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가,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쯔위 사건은 중국과 대만간 갈등으로 번져 대만 총통선거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