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고신인 디홀릭이 3집곡을 다시 선보이며 컴백을 신고하고 있다. 이호형 기자

한중일 다국적 걸그룹 '디홀릭'의 네 번째 싱글 앨범 'Color Me Rad' 쇼케이스가 6일 오후 논현동 삼익아트홀에서 열렸다.

▲ 왼쪽부터)하미(중국),레나(일본),화정,EJ가 쇼케이스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이호형 기자

이번 싱글 앨범의 컨셉은 EMD의 Bingroom 장르의 형태를 사용해 페스티발적 화려함이다.

▲ 디홀릭이 타이틀곡 'Color me rad'를 격렬한 댄스와 함께 선보이고 있다. 이호형 기자

또한 파워풀한 댄스와 섹시미가 노래 제목처럼 매력을 발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 4인 4색의 디홀릭이 섹시미를 자랑하며 무대를 장악하고 있다. 이호형 기자

이호형 기자 leemario@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 해당언로사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