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부산국제모터쇼’가 2일 언론 공개행사를 시작으로 본격 막을 올렸다. 모터쇼가 아니면 보기 힘든 각 브랜드의 대표 차량 들이 하나씩 베일을 벗고 카메라 앞에서 자태를 뽐냈다. 뜨거운 부산 날씨만큼 부산 벡스코를 뜨겁게 달구는 자동차들의 유혹이 시작됐다.

두 번째 제네시스 ‘G80’
현대자동차 루크 동커볼케(왼쪽) 전무와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전무가 2일 G80를 발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두 번째 주자 G80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최상위 세단 EQ900보다 한 체급 아래인 G80는 2세대 제네시스(DH)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내ㆍ외관이 고급스러워졌고, 최첨단 안전 설계구조가 보강됐다. 3.3 가솔린 터보 GDI 엔진이 탑재된 파생 모델 ‘G80 스포츠’는 최고출력 370마력(ps)에 최대토크 52.0㎏fㆍm를 자랑한다. 차체 크기는 제네시스(DH)와 똑같지만 연비는 향상됐다. G80는 다음달, G80 스포츠는 올해 4분기 출시된다. 디젤 차량이 미세먼지 배출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탓에 개발이 완료된 G80 디젤 모델 출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고성능차를 향한 콘셉트카 ‘RM16’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 콘셉트카 RM16

고성능브랜드 N을 개발 중인 현대차는 그간 축적한 기술을 담은 콘셉트카 RM16(Racing Midship 2016)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엔진이 운전석과 뒤 차축 사이에 자리한 ‘미드십(Midship)’ 차량이고, 후륜구동이다. 고성능 세타Ⅱ 2.0 터보 GDI 엔진으로 300마력의 최고출력과 39㎏fㆍ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신형 K5와 K7의 친환경 버전
기아자동차가 처음 선보인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차 K5 PHEV.

기아자동차는 친환경차들을 전면에 세웠다. 무대에 오른 신형 ‘K5 플러그 인(충전식) 하이브리드(PHEV)’는 국내 최초 공개다. 기아차의 첫번째 충전식 하이브리드차인 K5 PHEV는 배터리 완전 충전 시 최대 44㎞를 전기모터로만 주행할 수 있다. 형제차인 쏘나타 PHEV와 비슷한 주행거리다. 외관만 선보인 ‘K7 하이브리드’는 신규 헤드램프와 하이브리드 전용 휠을 제외하면 가솔린ㆍ디젤 엔진 모델과 큰 차이가 없다.

한 덩치하는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
기아자동차의 하이브리드 대형 콘셉트 SUV 텔루라이드.

기아차가 아시아에서 최초로 선보인 콘셉트카 텔루라이드(개발명:KCD-12)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디자인센터에서 프리미엄 대형 SUV로 개발한 12번째 콘셉트카다. 국산 SUV 중 가장 큰 모하비보다도 전장이 80㎜ 길고, 전폭은 115㎜ 더 넓다. 힘도 세다. 270마력의 V6 3.5 GDI 엔진에 130마력의 전기모터를 결합해 최고출력이 400마력이다. 기아차가 국산 최초 하이브리드 SUV 니로로 재미를 보고 있는 만큼 더 큰 SUV를 내놓는다면 텔루라이드가 유력한 후보다.

새로워진 범블비, ‘쉐보레 카마로 SS’
제임스 김(왼쪽) 한국GM 사장과 탤런트 안재모가 카마로SS를 소개하고 있다.

한국지엠(GM)은 주력 브랜드인 쉐보레와 캐딜락의 눈길 끄는 신차들로 전시관을 채웠다. 쉐보레에서는 영화 ‘트랜스포머’에서 맹활약한 머슬카의 아이콘 범블비가 나섰다. 신형 카마로 SS는 최고출력 455마력의 V8 6.2ℓ 가솔린 엔진과 후륜 8단 하이드라매틱 자동변속기로 무장했다. 국내 가격은 5,098만원이다.

GM의 고급 브랜드 캐딜락은 고급 크로스오버차량 XT5를 준비했다.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 상시사륜구동차다. 한국GM은 미국에서 판매 중인 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차 ‘볼트(Volt)’의 2세대 모델도 국내에서 처음 공개했다.

‘SM6’ 이을 SUV 기대주 ‘QM6’
르노삼성자동차가 하반기에 출시하는 중형 SUV QM6.

올해 초 출시한 신개념 중형 세단 SM6의 성공에 고무된 르노삼성자동차는 중형 SUV QM5의 후속 모델 QM6를 선보였다. SM6를 통해 히트한 8.7인치 세로형 모니터가 운전석에 들어갔고, 동급 SUV 중 가장 여유로운 뒷좌석 공간을 확보했다.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렉서스 올 뉴 GS450h’
배우 정우성이 렉서스 올 뉴 GS450h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요타 고급브랜드 렉서스는 3.5ℓ V6 엔진의 강력한 주행성능에 효율적인 연비가 결합된 후륜구동 하이브리드 세단 올 뉴 GS450를 출시했다. ‘하이브리드차는 얌전하다’는 선입견을 깨는 모델이다. 렉서스 홍보대사인 영화배우 정우성은 직접 무대에 올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렉서스는 스포츠세단 GS에 기반한 고성능 브랜드 ‘F’의 최신작 ‘뉴 GS F’도 이날 출시했다.

국내 데뷔한 수소연료전지차 ‘미라이’
여성 모델이 도요타의 수소연료전지차 미라이를 소개하고 있다.

도요타는 2014년 말 시판한 수소연료전지차 미라이로 이목을 끌었다. SUV 수소연료전지차는 현대차의 투싼ix가 세계 최초 양산형 모델이지만 세단형은 미라이가 최초다.

도요타는 르노의 ‘트위지’와 비슷한 초소형 전기차 ‘아이로드’도 국내에서 처음 공개했다.

완전변경 3세대 ‘올 뉴 무라노’ 출격
사전계약을 시작한 닛산 올 뉴 무라노.

닛산은 국내에서 처음 내놓는 하이브리드 SUV 올 뉴 무라노(All New Murano)를 선보이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국내 판매 모델은 최고급 소재와 품목으로 구성된 최상위 ‘플래티넘’ 트림으로, 가격은 5,490만원이다.

프리미엄 크로스오버차량 ‘Q30’
SUV와 세단의 장점을 결합한 인피니티 Q30.

닛산 고급브랜드 인피니티는 SUV와 세단의 장점을 결합한 Q30를 출시했다. 지난해 9월 독일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데뷔했고, 국내에서는 올해 4월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공개된 차다. 인피니티 차량 중 처음으로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가 결합됐다.

14년 만의 완전변경, ‘올 뉴 링컨 컨티넨탈’
링컨의 자존심인 '올 뉴 링컨 컨티넨탈'.

포드의 고급브랜드 링컨의 플래그십 세단 올 뉴 링컨 컨티넨탈이 14년 만에 완전변경돼 국내에 들어왔다. 링컨 컨티넨탈은 한때 국내 수입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던 모델이다. 이 차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3.0ℓ V6 직분사 트윈터보 에코부스트 엔진이 역동적인 주행감을 선사한다.

‘강남 SUV’ 이보크, 지붕 떼고 왔다
오는 9월 국내에서 판매되는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

서울 강남에서 가장 인기 있는 SUV로 통하는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이 나왔다. ‘세계 최초 럭셔리 콤팩트 컨버터블 SUV’를 표방한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이다. 지붕은 시속 48㎞ 이내의 속도에서 버튼 하나로 여닫을 수 있다. 오는 9월 국내 출시 예정이고, 가격은 8,020만~9,040만원이다.

재규어의 첫 SUV ‘F페이스’
여성 모델이 재규어 F-페이스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81년간 세단만 고집한 재규어가 만든 첫번째 SUV ‘F-페이스(F-PACE)’가 국내에 상륙했다. 재규어가 자랑하는 알루미늄 차체와 스포츠카 못지 않은 주행성능을 갖췄다. 국내에는 2.0 인제니움 디젤, 3.0 V6 터보 디젤, 3.0 V6 수퍼차저 가솔린 엔진을 기반으로 한 총 6개 세부 모델이 다음달 출시된다. 가격은 7,260만~1억640만원이다.

마세라티도 SUV ‘르반떼’로 맞불
마세라티 홍보대사인 배우 차승원이 르반떼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성능 고급 세단 마세라티 역시 브랜드 역사상 첫번째 SUV 르반떼를 몰고 부산에 왔다. 모터쇼에 내놓은 건 라인업 중 최상위인 ‘르반떼 S’다. 최고출력 430마력에 최대토크 59.1㎏ㆍm, 제로백(시속 100㎞ 가속에 걸리는 시간)은 5.2초에 불과하다. 국내에는 오는 11월 출시된다. 가격은 1억1,000만~1억4,600만원이다.

토니 스타크의 차 ‘뉴 아우디 R8 V10 플러스’
아우디 홍보대사인 2PM 옥택연(왼쪽)과 배우 이진욱이 R8 V10 플러스 옆에 나란히 섰다.

아우디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뉴 아우디R8 V10 플러스를 맨 앞줄에 세웠다. 영화 ‘아이언맨’의 주인공 토니 스타크의 애마다. 차체가 더욱 가벼워졌고 최신 변속기가 가미돼 변속 효율성이 높아졌다. 아우디의 전매특허인 기계식 상시사륜구동(콰트로)의 성능은 여전하다.

아우디는 ‘뉴 아우디 A6 올로드 콰트로’도 국내에서 처음 내보였다. A6보다 차체가 6㎝ 높아 도심은 물론 오프로드에서도 진가를 발휘한다.

‘카브리올레’ 끌고 온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가 배우 오연서와 C200 카브리올레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C200 카브리올레’와 ‘메르세데스-AMG S63 카브리올레’ 등을 공개했다. 미국에서는 지붕이 여닫히는 차를 컨버터블, 유럽에서는 카브리올레라고 부른다. C200 카브리올레는 젊은 감각의 4인승, S63 카브리올레는 역동적인 성능을 자랑하는 고성능 모델이다.

‘i-퍼포먼스’ 내놓은 BMW
여성 모델들이 BMW 전시 차량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해 창립 100주년을 맞은 BMW는 100대 한정 ‘100주년 기념 뉴 7시리즈 인디비주얼 에디션’과 고성능 ‘뉴 M2 쿠페’, ‘뉴 330e M 스포츠 패키지’, ‘뉴 X5 x드라이브40e’ 등을 출품했다. 모델명에 e가 들어간 차들은 새로운 충전식 하이브리드 브랜드(i-퍼포먼스)다. 330e와 X5 xDrive40e는 올해 국내에 출시된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사진=각 사 제공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