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불자에 첫 봉축 메시지

윌리엄 아이켄 사무총장이 공개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베삭 축전. 라이온스 로어 홈페이지 캡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 내 불자들에게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메시지를 보냈다. 오바마 대통령은 봉축 메시지에서 특별히 종교와 문화의 다양성을 강조했다.

2일(현지시간) ‘백악관 베삭법회 추진 전미특별불교위원회’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이 위원회의 윌리엄 아이켄 사무총장 앞으로 봉축 메시지를 보냈다. 남방 음력 체계로 5월 15일인 ‘베삭’(Vesak)은 동아시아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불교 국가에서 부처님 탄생일과 성도일, 열반일을 한꺼번에 가리키는 날로 한국의 부처님오신날에 해당한다.

오바마 대통령의 메시지는 “베삭을 기념하는 모든 이들에게 인사를 보낸다”로 시작했다. 그는 이어 “베삭은 부처님의 탄생일과 성도일, 열반일을 기념하는 수백만 불자들에게 특별한 날”이라면서 “이날 불자들은 전 세계 사찰에서 기도를 올리고 지혜, 용기, 열정의 덕목을 반추한다”고 적었다. 또 “불교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유지하는 남성과 여성, 아이들은 이런 겸손한 행위에 참여함으로써 보편적 인간애를 규정한 종교와 문화의 다양성에 기여한다”고 평가했다.

앞서 ‘백악관 베삭법회 추진 전미특별불교위원회’는 베삭의 백악관 법회 개최를 위한 청원 운동을 벌여왔다. 청원 운동에는 한국과 티베트, 중국, 일본, 스리랑카, 태국 등 미국에 거주하는 각국의 불자들이 참여하고 있는데 한국 대표로는 이 위원회의 집행위원이자 코스탈캐롤라이나 대학 교수인 성원 스님이 앞장서 왔다.

백악관 법회는 성사되지 않았지만 성원 스님은 15일 베삭에 맞춰 자신이 주지로 있는 조계종 통도사 워싱턴 포교당인 연화정사에서 봉축법회와 더불어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한국불교 전통 봉축법회로 진행되는 1부에서는 성원 스님의 봉축 법문에 이어 각종 공연이 펼쳐지며 세계 종교인들과의 대화의 장인 2부 학술세미나에서는 각 종교 지도자들과 학자들이 패널로 참석해 ‘종교 간 대화와 협력’ 필요성에 대해 논의한다.

워싱턴=조철환 특파원 chc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