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영 기자의 TV 다시보기]

지난 3월 걸그룹 AOA의 멤버 설현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애교 넘치는 표정을 만들어달라는 남자 출연자들의 요청에 응하고 있다. MBC 방송화면 캡처

‘너의 애교를 보여줘’ ‘철 지난 애교사양, 부저 인정 노(NO).’

밑도 끝도 없이 애교 좀 보여달라고 떼를 쓴다. 여배우든 걸그룹 멤버든 여자 연예인이라면 필살기로 ‘애교’ 하나쯤은 준비해야 할 판이다.

요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여자 연예인들은 애교가 필수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만 봐도 그렇다.

이 프로그램의 ‘커플 쟁반 퀴즈’ 놀이의 경우 출연자가 애교를 부린 뒤 제작진의 인정을 받아야만 발언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그런데 그 과정이 참 못 볼 지경이다.

여자 출연자들이 경쟁적으로 애교를 보여주고, 남자 PD의 “인정” 한 마디를 들어야 한다. 애교로 얻는 부상은 부저를 누를 수 있는 권리. 답을 맞추는 것은 그 다음 문제다. ‘런닝맨’에 오랫동안 출연해온 송지효가 “귀신 꿈꿨어”를 아기처럼 “기싱 꿍꼬또”라고 말하자 뒤에 앉아 있던 남자 출연자들이 거센 항의를 한다. ‘철 지난 애교사양’이라는 큰 자막이 남자들의 마음을 반영한다. KBS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스타덤에 오른 김지원이 문제를 풀러 나오자 유재석은 “지원아, 애교가! 애교가!”라며 소리를 친다. ‘너의 애교를 보여줘’라는 자막도 역시나 함께였다.

SBS ‘런닝맨’에 출연한 배우 김지원. 화면 캡처

남자들이 애교를 부릴 때는 전혀 다른 자막이 나타났다. 하하가 자신의 엉덩이를 치며 귀여운 표정을 짓자 ‘여기서 이러지 마세요’라는 자막이, 유재석 진구 개리 등이 애교 경쟁을 벌이자 ‘이곳은 전쟁보다 더한 참상’이라는 문구가 각각 화면을 차지했다. 여자들이 애교를 부리는 건 당연하지만 남자들이 귀여운 표정만 지어도 ‘못난 사람’으로 치부하는 꼴이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아예 여자 연예인의 애교에 매달린다. 김구라 윤종신 등 MC들은 여자 연예인에게 앞다투어 애교를 보여달라고 닦달한다. 지난 3월 걸그룹 AOA의 설현이 출연한 방송은 절정이었다. 설현이 팬들에게만 보여준다는 애교를 선보였고, 김구라는 “치명적이네”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자막은 ‘남심 저격’ ‘애교머신다운 치명적 매력 발산’ 등 애교 단어를 남발했다.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나나가 출연했을 때도 ‘애교박사’ ‘한결 자연스러워진 애교’ 등의 발언과 자막이 쏟아졌다. 지난달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 3주 동안 출연한 배우 한효주는 애교로 남자출연자들의 심장박동 수를 높이는 등 애교 제조기 역할을 해야 했다.

방송가에서는 여성과 남성에 대한 차별적 선입견이 여전하다. 최근 ‘걸크러쉬’라는 단어가 유행했다. 센 언니들이 나와 속 시원하게 할 말하는 모습에 여성들이 열광하는 현상을 가리킨다. 어쩌면 방송이 심어놓은, 애교 넘치는 여성의 이미지를 전면 부정하고 싶은 시위의 의미도 있지 않을까 싶다.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