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귀순이 우리 측의 납치에 따른 것이라며 주장하며 연일 보복 조치를 경고하고 있다. 사진은 북한 해외식당 여성 종업원들이 지난달 7일 집단 귀순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통일부 제공
귀순 식당 종업원 13명과 교환 노린 듯
中 지린성 탈북자 돕던 목사 숨진 채 발견
정부 “테러 중시” 접경지 여행 자제 권고

북한이 해외식당 종업원 13명의 집단 귀순에 반발, 해외에서 우리 국민을 집단 납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중국의 대북소식통이 1일 말했다. 정부는 북중 접경지대 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중국 동북 3성과 동남아 지역 재외국민 신변안전 유의를 당부하고 있다.

북한의 대남 전략에 정통한 이 소식통은 “북한이 6일부터 당 대회를 치른 후 해외에서 남측 인사들을 대거 유인 납치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안다”며 “납치대상은 해외 활동자를 비롯 군인, 기관원 등 120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은 이번 문제를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는 의지가 매우 강하다”면서 “납치자들을 의거 입북한 것으로 발표한 뒤 종업원 13명과 교환을 제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 북한은 지난달 7일 해외식당 종업원 13명의 집단 귀순과 관련, 우리 국가정보원의 납치에 따른 것이라며 가족 대면 및 송환을 요구하고, 거부할 경우 “무자비한 천백배의 대응이 개시될 것”이라며 연일 위협하고 있다.

이와 맞물려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지린(吉林)성 창바이(張白) 조선족자치현에서 탈북자 구호 활동을 해온 장백교회 한모 목사가 지난달 30일 숨진 채 발견돼 북한의 테러 우려도 고조되고 있다. 현지의 다른 대북소식통은 “한 목사가 1993년부터 탈북자 지원 및 선교활동을 해온 잘 알려진 인물이고 창바이현이 탈북자들이 넘어오는 주요 통로”라며 “북한이 탈북 문제에 대해 본보기에 나섰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북측이 중국이 아닌 제3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대해 사진촬영 등 움직임을 주시하는 동향도 포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우리 정보 당국자는 “북한의 납치 및 테러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위협이 고조됨에 따라 정부는 지난달 중순 중국 러시아 동남아 등의 재외공관에 재외국민 신변안전 조치를 지시하는 한편, 북한식당이나 북한 관련 영리시설 출입 및 북중 접경지대 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중국 선양 총영사관은 최근에도 “북중 접경지대에서 취재 또는 선교활동을 하는 우리 국민들이 여러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며 신변안전 공지문을 발송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중 접경지대를 중심으로 분위기가 험악해지고 있어 재외공관을 통해 재외국민 신변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송용창기자 hermeet@hankookilbo.com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