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가운데)가 발렌시아에 패한 뒤 고개를 숙이며 걸어나오고 있다. 바르셀로나=AFP 연합뉴스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개인 통산 500호골을 달성한 날 팀은 충격의 3연패에 빠지며 우승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바르셀로나는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누캄프에서 열린 2015~16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발렌시아에 1-2로 패했다. 지난 3일 레알 마드리드(1-2 패), 10일 레알 소시에다드( 0-1 패)에 이은 정규리그 3연패. 바르셀로나의 정규리그 3연패는 2003년 이후 13년 만이다.

바르셀로나는 득실차로 선두(24승4무5패·승점 76점)는 유지했지만 그라나다를 3-0으로 완파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승점이 같아졌고, 3위 레알 마드리드와는 불과 1점 차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26분 자책골로 끌려갔다. 이반 라키티치가 페널티지역에서 발렌시아 길레르메 시퀘이라의 슈팅을 막는 과정에서 자신의 발을 맞고 볼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에는 발렌시아 대니얼 파레조의 패스를 받은 산티 미나의 오른발 슈팅에 추가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0-2로 마쳤다.

반격에 나선 바르셀로나는 후반 18분 메시가 조르디 알바의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추격했다.

이어 총 공세에 나섰으나 동점골을 넣는 데 실패했다.

메시는 개인 통산 500호골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에서 450골(524경기)을 터뜨렸고,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50골(107경기)을 넣었다.

윤태석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