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번홀서 이글로 승부수…부상 복귀무대서 1타 뒤진 공동2위

전인지가 4일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 라운드 2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랜초미라지=AP연합뉴스

한 달 간 허리 부상으로 3개 대회를 건너 띈 전인지(22ㆍ하이트진로)가 복귀 무대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여전한 기량을 과시했다.

전인지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 골프장 다이나 쇼 코스(파72ㆍ6,76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는 3개를 쳐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적어낸 전인지는 뉴질랜드 동포 리디아 고(12언더파 276타)에게 1타 뒤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3라운드까지 라운드마다 69타를 기록하며 선전한 전인지는 이날도 경기 막판까지 리디아 고, 태국의 아리아 주타누간(10언더파 278타ㆍ4위) 등과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다. 승부는 마지막 3개 홀에서 갈렸다. 먼저 단독 선두로 치고 나선 주타누간은 16번홀(파4)부터 18번홀(파5)까지 3연속 보기를 기록하며 미끄러졌다. 전인지도 16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흔들렸다. 전인지는 그러나 18번홀(파5)에서 승부수를 띄웠다. 16번홀에서 1타를 잃은 전인지는 우승하려면 이글을 노려야 한다고 생각하고 과감하게 두번째 샷을 핀을 향해 날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티샷이 워낙 좋은 자리에 떨어졌고 남은 거리도 205야드 밖에 안 됐다”며 “후회없는 경기를 하고 싶어서 승부를 걸었다”고 말했다. 전인지가 친 두번째 샷은 연못 넘어 그린에 떨어졌지만 경사를 타고 굴러 그린 뒤쪽 러프에 걸렸다. 전인지는 스탠스가 연못 턱에 걸린 상황에서도 세번째샷을 잘 붙여 버디로 마지막홀을 장식했다. 하지만 리디아 고 역시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면서 우승을 놓쳤다.

정상 고지를 밟지는 못했지만, 전인지는 자신의 경기에 만족해했다.

그는 경기 후 “몸은 가볍다. 몸 상태와 샷 감각은 90% 이상 회복했다”며 “16번홀 세 번째 샷만 제외하면 100점 만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회에서 많은 것을 얻었다”며 “이후 몸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인지는 이날 동반 라운드를 펼친 리디아 고에 대해서는 “긴장되는 순간도 즐기고, 흐름을 자기 것으로 만드는 방법도 아는 거 같고, 그걸 뒷받침하는 실력도 있다”면서 “왜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있는 지 알 것 같더라”고 말했다.

한편 전인지는 세계랭킹에서도 지난 주보다 한 단계 도약한 8위(5.81점)에 올랐다. 박인비(9.83점ㆍ2위), 김세영(6.10점ㆍ5위), 장하나(5.86점ㆍ6위)에 이어 한국 선수 가운데 네 번째다. 8위였던 양희영(5.63점)을 9위로 밀어내고 리우 올림픽 대표팀(최대 4명) 선발 기준에 포함됐다.

전인지는 올해 LPGA 정식 데뷔 후 나선 3개 대회에서 모두 3위 이내에 들며 일찌감치 신인왕을 예약하는 모양새다. 그는 올해 첫 출전 대회인 코츠 골프 챔피언십에서 공동 3위에 올랐고, 부상 전인 지난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는 단독 2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초 장하나(24ㆍBC카드) 아버지의 가방에 부딪혀 허리 부상을 당한 뒤 3개 대회를 건너 뛰었지만, 한 달 만에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호성적을 거두면서 LPGA 첫 시즌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LPGA 데뷔 시즌 첫 3개 대회 성적만 놓고 보면 전인지는 리디아 고보다 앞서 있다. 2014년 데뷔 시즌을 가진 리디아 고는 첫 3개 대회에서 공동 7위(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와 공동 3위(ISPS 한다 위민스 호주오픈), 공동 19위(혼다 LPGA 타일랜드)를 기록했다. 전인지는 데뷔 전 비회원으로 출전한 LPGA 대회 수가 리디아 고보다 훨씬 적다. 전인지는 리디아 고보다 미국 무대 적응이 덜 된 상태에서 더 뛰어난 성적을 거둔 셈이다.

지난해 신인왕 김세영은 첫 3개 대회에서 컷 탈락-우승-공동 5위을 기록했고, 김효주는 공동 23위-공동 8위-우승을 기록했다. 선배 박인비(28ㆍKB금융그룹)와의 비교에서는 전인지가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박인비는 데뷔 첫 해인 2007년 첫 3개 대회에서 두 차례의 컷 탈락(긴 오픈ㆍ코로나 챔피언십)과 공동 73위(샘그룹 챔피언십)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번 대회에서 박인비는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박성현(23ㆍ넵스)과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이보미(28ㆍ마스터즈GC)와 유소연(26ㆍ하나금융그룹)은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0위, 양희영(27ㆍPNS)과 허미정(27ㆍ하나금융그룹)은 6언파 282타 공동 14위로 대회를 마쳤다. 초반 2승을 달성한 장하나는 2언더파 286타로 공동 36위에 머물렀다.

박종민기자 mi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