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2년 4월 8일 북한이 함경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공개한 장거리 미사일 은하3호. 뉴스1

북한이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오전 9시30분쯤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다. 지난달 6일 4차 핵실험에 나선 지 한달 만에 추가 도발에 나선 것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9시 30분쯤 동창리에서 장거리 미사일 1발을 남쪽으로 발사했으며 현재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궤적을 탐지해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애초 국제해사기구(IMO)에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8∼25일로 통보했으나 6일 갑자기 7~14일로 앞당겼다. 결과적으로 자신들이 예고한 첫날 곧바로 미사일 발사에 나선 셈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고 긴급 대응에 나섰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그림 2사진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012년 12월 12일 보도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발사되고 있는 북한 장거리 로켓 은하3호.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