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관계자들이 은풍면으로 바뀐 표지석 앞에서 제막식을 열고 있다.

1일부터 경북 예천군 상리면은 효자면으로, 하리면은 은풍면으로 각각 바뀐다.

군에 따르면 그 동안 지역 특성이나 유례도 없이 동서남북 방위에 따라 붙여진 상리면과 하리면을 지역의 특성과 역사성을 가진 효자면 은풍면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효자면은 명심보감 속편에 효자 도시복의 고장으로 소개되고 있으며, 지금도 생가가 남아있다. 은풍면은 예부터 은풍현으로 불려진 데다 은풍골이라는 지명이 남아있고 진상품 은풍준시 생산지이다.

이현준 군수와 이철우 군의장, 출향인과 지역민 등은 이날 각각의 면에서 새 이름 선포식과 표지석 제막식을 가졌다. 앞으로 각종 공문서는 물론 지도 관광안내문 도로표지판 등이 새 이름으로 바뀐다.

2개면은 지난해 면 명칭변경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주민설명회 설문조사 등 주민 의견수렴을 거쳤으며 지난 12월 21일 군의회 행정구역 명칭변경 조례개정으로 확정됐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