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 600개 사립유치원 소속 단체
“누리예산 복구 안 하면 이달 22만원 인상”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서울지회 회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서소문별관 앞에서 열린 '누리예산 삭감' 항의시위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시는 매월 20일마다 일선 유치원들에 누리과정 지원금을 지급해왔지만 누리과정 유치원분 예산이 서울시의회에서 전액 삭감되면서 이에 한국유치원연합회가 반발해 항의시위를 벌이고 있다. 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미편성에 따른 보육기관 지원금 중단 사태가 현실화한 가운데 서울 지역 사립유치원이 집단적으로 원비 인상을 예고하면서 학부모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명희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서울지회장은 20일 “이번 주까지 서울시의회가 삭감된 누리과정 예산을 원상 복구하지 않는다면 다음주 학부모들에게 유치원비 22만원 인상을 고지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회는 누리과정 예산의 국고 지원을 주장하며 지난달 22일 시교육청이 상정한 유치원 누리과정 예산(2,521억원)을 전액 삭감했고, 이로 인해 시내 유치원들은 이 달치 누리과정 지원금(1인당 22만원)을 받지 못한 채 원비 고지서 발송(통상 매월 25일)을 앞두고 있다. 이 지회장은 “시의회의 예산 삭감 직후 각 가정에 인건비 및 운영비 부족에 따라 1월부터 원비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미리 공지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시의회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연 이 단체는 21일 오후 의회 의장단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유치원총연합회 서울지회에는 시내 사립유치원 690곳 중 604곳이 소속돼 있어 이들이 대거 원비 인상에 동참할 경우 가계 보육료 부담이 급증할 전망이다. 한 사립유치원 관계자는 “학부모 부담을 생각하며 이달부터 곧바로 원비를 인상할지 고민하고 있다”면서도 “당장 교사 월급이 체불되고 있어 지원금 중단이 계속된다면 결국 원비를 올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보육료 폭탄’ 앞에 학부모 불안도 가중되고 있다.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손녀를 둔 서울 영등포구의 조모(65)씨는 “지금도 한 달 원비가 42만원인데 지원금이 끊기면 60만원이 넘는 돈을 지출해야 한다. 맞벌이하는 아들 부부에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경기, 광주 등 유치원 누리과정 예산이 편성되지 않은 다른 지역의 유치원들은 원비 인상에 아직까지는 유보적이다. 유치원총연합회 경기지회 관계자는 “최근 관할 시군 연합회장 회의에서 학부모에게 부담을 전가하지 않기로 결론 내고 일선 유치원에 알린 상황”이라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도 “원비 인상을 논의하거나 학부모에게 인상을 통보한 유치원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둘러싼 파행이 장기화할 경우 이들 지역에서도 원비 인상 움직임이 본격화할 공산이 크다.

이훈성기자 hs0213@hankookilbo.com

양진하기자 realha@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