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3대 핵 전략자산 중 하나인 B-52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가장 두려워하는 무기로 알려져 있다. 한미 양국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10일 강력한 파괴력을 가진 B-52를 한반도에 전개했다.또한 한ㆍ미 당국은 북한의 추가도발을 예의주시하며 핵항모 레이건호와 핵잠수함 미시간호등도 투입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이번에 전개한 B-52는 최대 27t의 폭탄을 싣고 6천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폭격한 후 돌아올 수 있는 장거리 폭격기로, 단독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지하동굴을 파괴하는 가공할 핵무기인 '벙커버스터'도 탑재가 가능하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미국의 공중 전략 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10일 오후 우리 공군의 F-15K, 미군의 F-16과 함께 경기 오산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미국의 공중 전략 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10일 오후 우리 공군의 F-15K, 미군의 F-16과 함께 경기 오산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미국의 공중 전략 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10일 오후 우리 공군의 F-15K, 미군의 F-16과 함께 경기 오산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미국의 공중 전략 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10일 오후 우리 공군의 F-15K, 미군의 F-16과 함께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공군 제공
미국의 공중 전략 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10일 오후 우리 공군의 F-15K, 미군의 F-16과 함께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공군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