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일 협상 폐기를 위한 대학생대책위원회 소속 학생들의 손팻말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새해 연휴 둘째 날에 한일 간의 일본군 위안부 협상 타결을 비판하고 평화비 소녀상 이전을 반대하는 각종 시위가 잇따랐다.

'21세기청소년공동체 희망' 등 청소년 단체 회원 30여명은 2일 오후 1시께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우리나라에게 굴욕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전국 중·고등학생으로 이뤄진 이들은 지난달 타결된 위안부 협상이 피해 할머니들의 요구를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면서 '최종적·불가역적'이라는 표현으로 한국 정부는 더 이상 국제사회에 위안부 문제를 제기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에 "위안부가 강제적이었음을 인정하고 사죄하라"면서 "피해 할머니들에게 법적 배상을 진행하면서 추모비·역사관을 설립하고 역사교육도 함께하라"고 요구했다.

오후 2시께 종로구 평화비 소녀상 자리에서는 지난달 31일 주한 일본대사관 입주 건물의 로비에서 기습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던 대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과 정부를 비판했다.

이들은 경찰이 연행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하고 "경찰의 행태는 위안부 역사를 '없던 것'으로 치부하려는 폭력적인 한일 외교회담과 닮아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후 1시부터 같은 장소에서는 '위안부 협상 무효 예술행동'이 열려 시민운동가·문화예술인들이 노래·시 낭송·연극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협상 결과를 풍자했다.

각계 단체 소속 시민운동가의 발언도 이어졌다.

박래군 4·16연대 상임운영위원은 "소녀상 옆에 비어 있는 의자는 시민들이 앉아야 할 '기억의 자리'"라면서 "10억엔을 거부하고 시민들이 100억원을 모아서 야스쿠니 신사를 철거하라고 일본 정부에 갖다주자"고 발언했다. 그는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 재판을 받고 있다.

오후 4시부터 열린 '한일협상 폐지 촉구 토요시위'에는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90) 할머니가 참석해 "아베 총리는 직접 기자들 앞에서 법적 배상을 약속하고 마음에서 우러나는 사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할머니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돈이 아니다"면서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위안부 문제가 진정 해결되는 순간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