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권리당원이 화제다.

17일 안철수 전 대표 측 인사로 알려진 박왕규 사단법인 더불어 사는 행복한 관악 이사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왕규 이사장은 새정치민주연합 권리당원 2,000명과 함께 이태규 전 당무혁신실장, 박인복 전 홍보위원장, 홍석빈 민주정책연구원 부원장, 상기 정무직 당직자 3인, 이수봉 인천경제연구소장, 강동호 뉴딜정책연구소장, 서종화 전 서울시 시의원 등도 탈당의사를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권리당원 탈당과 관련해 박 이사장은 "안 전 대표와 함께 정치혁신과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권리당원 2000명 탈당에 대해서는 "권리당원 2000명 가운데 1000명의 탈당계를 가지고 왔다"며 "회견 직후 서울시당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 이사장은 새정치민주연합 권리당원 탈당을 희망하는 나머지 1000명에 대해서도 "준비되는 대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KBS 1TV

온라인뉴스팀 onnews@sporbiz.co.kr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