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시절 필화로 구속된 인연
박정희 前 대통령 발탁 정계 입문
8선 의원·두 차례 국회의장 역임
“꼿꼿하고 바른말 정치인” 평가
이만섭 전 국회의장. 윤관식기자. new@sphk.co.kr

이만섭 전 국회의장은 8선 의원으로 두 차례 국회의장을 지낸 대표적 원로 정치인이다. 정치 역정은 화려했지만, 남다른 강골 기질 탓에 숱한 시련을 겪기도 했다.

고인은 1963년 제6대 총선에서 31세로 당선, 당시 최연소 국회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7·10·11·12·14·15·16대 의원을 지내며 8선의 관록을 기록했다. 제14대, 16대 국회에서 두 차례나 국회의장을 지냈다.

언론인 출신인 고인은 정치부 기자 시절 박정희 전 대통령에 의해 발탁돼 정계에 입문했다. 당시 공화당 최고위원회의를 보도하는 과정에서 박정희 당 의장의 눈에 거슬리는 기사를 써 필화로 구속된 것이 인연이 됐다.

남다른 ‘강골’ 기질 탓에 정치적 굴곡도 적지 않았다. 재선의원이던 69년 공화당 의원총회에서 3선 개헌을 반대하며 이후락 당시 대통령비서실장, 김형욱 중앙정보부장의 해임을 주장했다. 요구는 받아들여졌지만 약 8년간 정치활동의 공백기를 맞는 시련을 겪어야 했다.

14대 국회에서 6선 의원으로 처음 국회의장 자리에 올랐지만 93년 12월 통합선거법 등의 날치기 처리를 위한 본회의 사회를 거부하면서 당시 김영삼 대통령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남다른 뚝심으로 여야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의회주의자의 면모를 과시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13대 때는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낙선하는 시련을 겪기도 했다.

신한국당 대표서리로 있던 97년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전국구 의원직을 버리고 신당이던 국민신당에 합류하는 모험을 강행하기도 했다. 당시 신한국당 전당대회 결과 이회창 총재가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하지만 이인제 후보가 경선 결과에 불복해 탈당하면서 이를 지원하기 위해 탈당을 선택했다. 이후 98년 9월 6명의 국민신당 의원을 거느리고 여당인 국민회의에 입당했다.

고인은 김대중 정부 시절이던 99년 7월 특검제 도입을 놓고 DJP연합 파트너였던 국민회의-자민련 지도부가 반목을 일으키면서 이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국민회의 총재권한대행으로 여당 수장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새천년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의 전신) 창당준비위원장 등을 지냈다. 2000년 8선 고지에 오른 16대 국회에서 두 번째 국회의장을 지냈다.

고인은 ‘꼿꼿하고 바른말 잘하는’ 정치인이라는 평가가 많다. 제1공화국 시절 국회 출입기자로서 의사당 기자석에서 회의를 지켜보던 중 “자유당 이 X들아”라고 고함을 질러 이름이 속기록에 오른 일화가 널리 알려져 있다. 2004년 16대 국회의원을 끝으로 정계에서 은퇴한 이후에도 새천년민주당 상임고문 등을 맡아 정계 원로로서 후배 정치인들에 대한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5공 당시 국민당 총재와 97년 대선 이후 국민신당 총재 시절을 제외하고 줄곧 여당 생활만 했다는 점에서 일부 비판적 평가도 있다.

대구 출신의 고인은 연세대 졸업 후 1956년 동화통신을 거쳐 1959년 동아일보에 입사, 정치부 기자를 거쳐 일본·미국 특파원을 등을 지냈다.

이동현기자 nani@hankookilbo.com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