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톺파보기]문재인 "安 혁신안 수용"

[저작권 한국일보]3일 총선 선거구 획정 기준 등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 지도부 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의장 집무실로 향하는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표정이 상당히 결연하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2015-12-03(한국일보)

일각 “文과 관계회복 차원” 불구 “피아 불문한 칼바람 예고” 해석

文 “인재영입위원장 직접 맡겠다” 총선 공천문제 정면돌파 의지 거듭

박지원ㆍ신계륜 등 주타깃 가능성 속 비주류, 당무거부 등 집단반발 움직임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연일 강수를 두고 있다. 안철수 의원의 전당대회 개최 제안을 거부한 문 대표는 직접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아 내년 총선을 진두 지휘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러면서 안 의원이 제안한 고강도 부패척결방안도 수용했다. 안 의원의 혁신안 수용을 두고 관계 회복의 가능성을 열어 뒀다는 관측도 있지만 ‘안철수 칼’을 빌려 피아 불문한 인적쇄신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우세하다.

차도살인(借刀殺人)의 주타깃은 비주류?

문 대표는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의원이 제안한 10대 혁신안을 당헌ㆍ당규에 반영할 것을 제안한 뒤 추인을 받았다.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불리는 안 의원의 혁신안은 ▦부패 혐의 기소자에 대한 즉시 당원권 정지 및 공직후보 자격심사 대상 배제 ▦부패 혐의 유죄 확정자에 대한 당원 제명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문 대표는 그러면서 내년 총선 때 새로운 인물을 수혈하기 위한 인재영입위원장을 직접 맡기로 했다.

전날 안 의원의 전대 요구를 거부했던 문 대표가 느닷없이 안 의원의 혁신안을 수용했다는 점에서 관계회복을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탈당 가능성까지 내비치고 있는 안 의원을 끌어안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문제는 간단치 않다. 안 의원의 혁신안을 그대로 수용할 경우 당내 현역의원 공천에 회오리바람이 불가피한데, 특히 2심에서 유죄판결을 받고 대법원 확정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박지원 의원 등 비주류가 타깃이 될 공산이 크다. 입법로비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신계륜ㆍ신학용 의원 등도 공천이 어려워질 수 있다. 물론 막말로 인해 징계를 받은 정청래 의원 등 주류 인사들도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피바람은 대체로 비주류 측에서 몰아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때문에 문 대표가 혁신안을 수용한 뜻은 ‘안 의원의 칼’을 빌어 전방위 인적쇄신에 나선다는 데 있다는 분석이 도리어 지배적이다. 문 대표가 전날 기자회견 직후 당무감사원에 비주류인 유성엽ㆍ황주홍 의원과 친노인 신기남ㆍ노영민 의원 등에 대한 엄중 조치를 지시하면서 “친노와 비노 모두 원칙 앞에 예외는 없다”고 선언한 대목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문 대표가 9월에 제시한 안 의원의 혁신안에 그 동안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다가 최근 ‘연대와 전대’ 문제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뒤에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했다는 점도 관계회복 차원으로 해석하기 힘든 대목이다. 더구나 안 의원 스스로 박지원 의원 등 당사자들이 강력 반발하자 고강도 혁신안에서 사실은 한발 물러선 상태였다. 문 대표 입장에서는 안 의원의 혁신안을 수용함으로써 안 의원의 혁신 의지가 후퇴했다는 점을 부각시키는 이중효과도 노렸을 법하다.

비주류 집단반발 속 어려운 탈당 결심

비주류는 당무거부나 당직사퇴 등을 거론하며 집단반발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장 주승용 최고위원이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해 최고위원직 사퇴설이 번졌다.

문 대표의 이날 혁신안 수용 발표에도 비주류의 반응은 대체로 부정적이다. 안 의원 측에서도 “부패 척결과 같은 원론적인 방안을 수용한다고 국민이 감동이나 하겠느냐” “때늦은 화답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도리어 문 대표가 혁신의 칼날을 비주류 쪽으로 돌리지 않을까 우려하는 눈빛도 감지됐다.

그렇지만 안 의원을 포함한 비주류가 집단 탈당을 결행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총선을 앞두고 명분도 세력도 역부족이라는 대체적인 분석이다. 탈당 불사의 카드를 쥐고 장고에 들어간 안 의원은 이르면 다음주초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준기자 buttonpr@hankookilbo.com

|||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