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 버튼을 눌러 단풍이 들어가는 남산의 모습을 감상하는 형식의 인터랙티브 기사입니다. 포털사이트에서 보시는 분은 ‘원문보기’를 눌러 보세요.

짙었던 녹음이 울긋불긋 단풍으로 물들자 한 마리 새가 날아 올랐다. 서울 도심 쪽으로 뻗은 N서울타워 그림자는 화려해지는 가을 위로 길어지며 새의 모습을 닮아갔다. 지난 9월 17일부터 두 달간 날씨가 맑은 날 남산에 올라 가을의 방문을 기록했다. 오후 3시에 남산타워 전망대에서 서울 도심 쪽으로 내려다본 모습을 엮었다.

글ㆍ사진: 김주영 기자 will@hankookilbo.com

조영현 인턴기자(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 3)

최민영 인턴기자(숙명여대 법학과 4)

디자인: 백종호 디자이너 jongho@hankookilbo.com

프로그래밍: 김태식 프로그래머 ddasik99@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