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정쟁이 되어서도,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어"
"근현대사 집필진, 전교조를 비롯해 특정이념에 경도"
"다양한 분야 최고전문가들의 집필 동참위해 노력해야"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자기 나라 역사를 모르면 혼이 없는 인간이 되고,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魂)이 비정상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면서 "이것은 참으로 생각하면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역사교과서는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나라발전을 이룰 수 있는 지 제시해야 한다"면서 "잘못된 역사교과서로 배운 학생들은 한국을 태어나서는 안 되는 부끄러운 나라로 인식하게 돼 나라에 대한 자부심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역사교과서는 정쟁이 되어서도 안 되고, 정쟁의 대상이 될 수도 없다"면서 "특히 분단의 역사를 갖고 있고 통일을 이뤄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서 있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젊은이들에게 달려 있고, 그들이 갖고 있는 국가 자긍심과 정확한 역사관에 좌우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정화 논란이 정부의 확정고시 이후에도 집필진 구성 문제 등으로 계속되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지난 5일 통일준비위원회 제6차 회의에 이어 재차 국정화의 당위성을 강조하면서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현 역사교과서는 우리 현대사를 정의롭지 못한 역사로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은 정부수립으로, 북한은 국가수립으로 서술되고 대한민국에 분단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또 "6·25 전쟁의 책임도 남북 모두에게 있는 것처럼 기술돼 있고, 전후 북한의 각종 도발은 축소하고,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은 반노동자적으로 묘사하고, 기업의 부정적인 면만 강조해 반기업정서를 유발하면서 학생들에게 그릇된 가치관 심어주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국정 교과서를 반대하는 측은 다양성을 이야기하지만 현재 7종 교과서에 가장 문제가 있는 근현대사 집필진 대부분이 전교조를 비롯해 특정이념에 경도돼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 역사가 담긴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들겠다고 국민에게 약속했다"면서 "교육부를 비롯한 관계부처는 다양한 분야의 최고전문가들이 집필에 동참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