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마잉주 대만 총통이 7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시 주석과 마 총통은 분단 66년만에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연합뉴스

중국과 대만의 정상이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손을 마주 잡았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馬英九) 대만 총통은 7일 오후 3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첫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의 평화적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1949년 분단 이후 양안 지도자가 국가원수이자 정부 대표 자격으로 한 테이블에 앉은 것은 처음이다. 따라서 이번 회담은 긴장과 대립으로 점철됐던 66년 양안 분단사에 한 획을 그은 회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두 정상은 이날 양측의 주요 관계자들이 배석한 가운데 약 1시간 가량 양자 현안을 논의했다.

두 정상은 먼저 모두발언을 통해 '한 핏줄'이라는 말을 써가며 친밀감을 나타냈다. 시 주석이 "우리는 뼈와 살이 터져도 끊을 수 없는 형제이자 피로 이어진 가족(친척)"이라고 강조하자 마 총통도 "양안 인민은 중화민족이며 염황의 자손"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에서 두 정상은 1992년 합의한 '하나의 중국'이란 원칙을 골자로 한 '92공식'(九二共識)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마 총통이 먼저 양안의 평화발전을 위해서는 '92공식'을 굳건히 견지하는 것을 대전제로 ▲ 적대상태의 완화와 분쟁의 평화적 처리 ▲ 양안교류의 확대 ▲ 양안 핫라인 설치 ▲ 공동 중화문화 진흥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 총통은 이날 회담에서 '92공식'이라는 말을 12차례나 사용했다.

시 주석도 마 총통의 발언을 들은 뒤 공동의 정치적 기초인 '92공식' 원칙을 확고히 다져야 한다면서 대만독립 세력을 양안 평화의 최대 위협 세력이라고 지목한 뒤 "대만 독립세력은 양안의 평화발전을 저해하고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회담의 목적 중 하나가 대만 독립노선을 추구하는 대만 민진당을 견제하는 것임을 내비친 것이다.

시 주석은 마 총통이 제안한 양안 핫라인 설치와 관련, "양측이 신속히 소통하고 오판을 피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양안 사무 담당기구가 앞장서 개설할 수 있을 것"이라며 즉석에서 동의했다.

대만의 외교적 고립 문제도 논의 안건으로 올랐다.

마 총통은 "양측은 서로의 가치와 삶의 방식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대만의 외교적 고립을 탈피할 수 있도록 중국 측이 양해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국제문제에 관한 대만동포들의 감정을 이해하고 있다"며 대만의 외교적 고립감에 이해를 표시한 뒤 "대만동포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에 참여하고 적당한 방식으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에 가입하는 것도 환영한다"고 말했다.

양측은 양안 정상회담을 정례화하는 데에도 큰 틀에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구체적인 합의사항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회담 후 마 총통은 직접 기자회견에 나와 "이번 회동이 양안 지도자(정상) 회담의 상시화(정례화)의 첫 걸음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 총통은 또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시 주석에게 중국이 양안 문제를 풀려면 무력이 아니라 평화를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미사일 배치에 대해 주의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시 주석은 "미사일 배치는 대만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마 총통은 자신의 퇴임 전 시 주석과의 추가회담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시대에 맞춰 진행해 나가야 한다. 물이 모이면 도랑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질 것"이라고 답변했으나 자신이 시 주석의 대만 방문을 요청하지는 않았다는 점도 확인했다.

두 정상은 회담에 앞서 샹그릴라호텔 아일랜드볼룸에 등장해 1분 이상 손을 맞잡고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시 주석은 붉은 넥타이, 마 총통은 파란 넥타이 차림이었다. 이는 10년전 양측이 국공(국민당과 공산당) 수뇌회담을 할 때와 같은 색깔이었다.

두 정상은 각각 국가원수 신분으로 서로 '양안 지도자'임을 인정하고 상대방을 '선생'으로 호칭했다. 그동안 양안간에는 지난 10년간 국민당과 공산당 영수 자격으로 7차례의 접촉이 있었을 뿐 국가원수 간의 만남은 없었다.

장즈쥔(張志軍)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주임도 기자회견에서 시 주석이 회담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강조하면서 "양안의 최대 위협은 대만 독립 세력"이라며 대만의 독립 세력이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과 기자회견을 마친 뒤 호텔내 레스토랑으로 이동해 만찬도 함께 했다.

두 정상은 마 총통이 내놓은 진먼(金門) 고량주 등을 곁들이며 회담에서 미진했던 논의들을 계속했다.

양측은 2시간 가량 만찬을 같이 한 뒤 귀국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위해 싱가포르 창이공항으로 이동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