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몽룡 집필진 사퇴가 화제다.

6일 국정화 역사교과서 집필자로 위촉됐던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자진 사퇴했다.

최몽룡 집필진 사퇴로 국정화 교과서 집필진 구성에 큰 공백이 생겼다.

최몽룡 교수는 앞선 4일 국사편찬위원회에 의해 대표 집필진으로 발표되며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대표 집필진으로 발표가 된 4일 본인의 자택에 인터뷰차 들렀던 여기자에서 성희롱 언행을 했다는 보도가 흘러나왔다.

이에 최몽룡 교수는 "술을 마시고 농담으로 이야기를 한 게 화근이 된 것 같다"며 직접적인 신체 접촉에 대해서 부인했다.

최몽룡 교수는 자신의 해명에도 논란이 가라앉지않자 결국 국사편찬위원회를 찾아 집필진 사퇴 의사를 전했다.

국사편찬위원회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최몽룡 집필진 사퇴 의사에 "뜻을 존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몽룡 교수는 자신을 찾은 기자들에 "이제 집필진에서 빠졌다"며 "물의를 일으켰으니 내가 어떻게 더 하냐"고 말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온라인뉴스팀 onnews@sporbiz.co.kr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