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엄 몬세프 민주제도부 장관... 30세 현 내각 최연소 기록도

메리엄 몬세프 캐나다 신임 민주제도부 장관이 4일 수도 오타와의 총독 관저인 리도홀에서 장관 선서를 하고 있다.오타와=AFP 연합뉴스

4일 공식 출범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내각에서 가장 눈에 띄는 장관은 단연 아프가니스탄 난민 출신 메리엄 몬세프(30) 민주제도부 장관이다. 30세 장관은 현 내각 최연소이자, 캐나다 역대 4번째로 젊은 장관이다.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간 서부 헤라트에서 태어난 몬세프 장관은 어린 시절 부친이 아프간과 이란 간 발생한 총격으로 사망했으며, 이후 모친은 딸 셋을 데리고 가족들에 대한 탄압을 피해 아프간과 이란을 오가며 살았다. 그는 “전쟁이 끝나기만을 희망하면서 살았지만 인간다운 삶을 살 수가 없었다”며 “어머니가 영어를 가르쳤지만, 탈레반이 여성 교육을 금지했기 때문에 많은 것을 배울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이란에서 살 때 이웃 친구들이 나와 언니, 동생을 놀렸고 언제나 추방의 위협 속에 살았다”고 회고 했다.

1996년 당시 11살이었던 몬세프는 모친과 함께 파키스탄, 요르단을 거쳐 캐나다로 향했다. 그 과정에서 수두에 걸려 죽을 고비를 넘기기도 했다. 그의 가족들은 마침내 난민 지위를 얻어 먼저 캐나다에 정착한 삼촌이 사는 온타리오주 피터버러에 정착했다. 캐나다에 정착한 후에도 도전은 있었다. 영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향수병이 심해진 것. 하지만, 주위 이웃과 자원봉사자들의 관심과 애정이 자신의 적응을 도왔고 지역 사회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성인이 된 후 지역활동가가 된 몬세프는 2014년 피터버러 시장 자리를 노렸지만 실패했고 지난 10월 19일 총선에서 자유당 열풍에 힘입어 피터버러-카와싸 선거구 하원의원에서 당선돼 아프간 출신 최초의 캐나다 하원의원이 되기도 했다.

몬세프 장관은 “장관으로서 여성 문제, 임금 평등, 여성 폭력 등 해결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트뤼도 내각에는 몬세프 장관 외에도 원주민 출신 여성 법무장관과 인도계 국방장관이 임명되는 등 성과 인종에서 다양성을 갖췄다는 평을 받고 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