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50) 대표.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심재철 부장검사)는 21일 100억원대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로 화장품 제조업체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50) 대표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 대표는 2012년 3월부터 작년 10월까지 마카오·필리핀 등의 불법 도박장에서 101억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한국인 원정도박꾼들을 마카오 카지노 등지로 끌어들여 도박을 알선한 조직폭력배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정 대표의 상습도박 혐의를 포착했다.

검찰은 정 대표가 회삿돈을 빼내 도박자금을 쓴 단서도 잡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정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도박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횡령 혐의는 극구 부인했다.

그는 2003년 화장품 브랜드 '더페이스샵'을 창업해 업계 1위로 올려놨다. 더페이스샵을 매각한 뒤 2010년부터는 또다른 화장품업체 네이처리퍼블릭의 대표를 맡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