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정부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을 공식화했습니다. 단일 교과서로 역사를 배워야 혼란과 편향이 없다고 주장하는 편과 국가가 특정 역사관을 강요해선 안 된다는 편의 대척이 팽팽합니다.(☞관련기사) 바야흐로 ‘역사 전쟁’이 시작될 조짐입니다. 국가가 역사 교육을 도맡아 하겠단 선언이 왜 싸움의 도화선이 되는 걸까요. 문제를 풀면서 한 번 생각해 보시죠.

임유 기자 bahbah@hankookilbo.com

정진호 인턴기자(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3)

디지털뉴스부

※ 포털 사이트에서 이 기사를 보셨다면 원문 보기를 눌러 주세요. 그래야 퀴즈를 풀어 보실 수 있습니다. ‘익스플로러’보다 ‘크롬’과 ‘파이어폭스’를 브라우저로 쓰실 때 콘텐츠가 제대로 보입니다.

|||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