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하상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12일 JTBC '비정상회담'에는 인터넷 시인 하상욱이 게스트로 출연해 각국 비정상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비정상회담'은 창의력을 주제로 출연진들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비정상들은 각국에서 논란이되었던 표절 사건을 예로 들며 심도깊은 토론을 나눴다.

하상욱은 비정상들의 이야기를 듣던 중 "저도 그런 적이 있다"며 "어떤 브랜드랑 제 글 같은 형식으로 '뭘 하자'고 진행한 적이 있다"며 말문을 열엇다.

하상욱은 "계약서가 오가던 중 일이 무산됐다"며 "그런데 일이 무산되며 브랜드가 나에게 남긴 말이 있다"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상욱은 "'그냥 우리가 똑같이 써도 되는 걸 굳이 돈 주고 해야 하냐'고 하더라"며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결국 똑같은 형식으로 이벤트를 진행하더라"며 "특허를 받은 것도 아니기에 어떻게 할 수 없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온라인뉴스팀 onnews@sporbiz.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