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념 편향성 불식하고 균형잡힌 교과서 만들것"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제 전환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이념이 편향되지 않은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제 전환을 발표하고 "국민께서 걱정하는 이념 편향성을 불식시키고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이 올바른 국가관과 균형잡힌 역사인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헌법 정신과 객관적 사실에 입각한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부총리는 국정화 결정 이유로 "정부가 직접 역사적 사실에 대한 오류를 바로잡고 역사교과서의 이념적 편향성으로 인한 사회적 논쟁을 종식하고자 하는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또 "출판사와 집필진들이 만든 교과서의 잘못된 내용을 부분적으로 하나하나 고치는 방법으로는 도저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국정 교과서의 서술 방향에 대해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는 우리 역사를 검증된 사료에 따라 정확하게 기술하겠다"며 "산업화와 근대화를 이룩하고 과학·문화·예술 각 분야의 눈부신 발전을 달성한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공정하고 균형있게 기술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