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한 아파트서…경찰 "누군가 던진 듯"

캣맘들이 준 사료를 먹고 있는 길고양이.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고양이집을 만들던 50대 캣맘이 아파트 상층부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캣맘은 길고양이를 보살피는 여성이다.

8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께 용인시 수지구의 한 18층짜리 아파트 단지 화단에 있던 박모(55·여)씨와 또다른 박모(29)씨가 아파트 상층부에서 낙하한 회색 시멘트 벽돌에 머리를 맞았다.

처음 벽돌에 맞은 박씨는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박씨의 머리를 맞고 튕겨나온 벽돌에 맞은 다른 박씨 또한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두 사람은 인터넷 고양이 동호회 회원이자 이 아파트 주민으로, 길고양이들을 위해 고양이집을 만들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 관계자는 "벽돌이 떨어진 아파트 라인을 따라 주민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조사 중"이라며 "현재로서는 벽돌이 바람 등 자연적 요인이 아닌 누군가가 던져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아파트 단지에서 길고양이를 보살피는 문제로 주민 간 다툼이나 갈등은 아직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아파트 입구 CC(폐쇄회로)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