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9일은 제 569돌 한글날입니다. 신조어인 ‘헬조선’, ‘흙수저’의 뜻은 다들 아실 겁니다. 혹시 ‘노느매기’, ‘터수’의 뜻은 아시나요? 지난해 국립국어원이 신조어로 인정한 단어는 334개에 달합니다. 그 반대편에선 의미 있는 우리말이 잊혀지고 있습니다. 우리말을 다채롭고 풍성하게 만들어 주는 단어와 표현들에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습니다. 한글날을 맞아 이대로 잊혀지기엔 아쉬운 말들을 고 박완서 선생의 작품에서 찾아봤습니다.

디지털뉴스부ㆍ정진호 인턴기자(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3)

※ 포털 사이트에서 이 기사를 보셨다면 원문 보기를 눌러 주세요. 그래야 퀴즈를 풀어 보실 수 있습니다. ‘익스플로러’보다 ‘크롬’과 ‘파이어폭스’를 브라우저로 쓰실 때 콘텐츠가 제대로 보입니다.

|||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