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그대로 꽃미남 프로젝트다.

배우 곽시양 송원석 권도균 안효섭이 프로젝트 그룹 원오원(ONE O ONE)을 결성해 활동한다.

원오원은 컬처세터(culture+setter·문화를 주도하는 사람을 지칭)를 지향하는 프로젝트 그룹이다. 원오원은 새로운 문화의 틀을 잡아가는 그 첫 단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들은 연기를 기반으로 다양한 시도와 도전을 통해 경험과 창작의 기회를 넓히고 대중과 소통할 예정이다.

이들의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는 1일 자정 오원의 공식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officialoneoone101) 및 SNS(@oneoone_101)채널을 통해 티저영상을 공개했다.

또 101이라는 숫자에 맞춰 이날 정오에 첫 음원 '러브 유'(love you)를 공개했다. 이들은 향후 음악, 화보, 비디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원오원의 멤버 곽시양은 KBS2 일일극 '다 잘 될 거야'와 MBC 예능 '우리 결혼 했어요 시즌4'에 출연 중이다. 또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가족계획'에도 얼굴을 내민다. 권도균은 MBC에브리원의 '툰드라쇼'의 '조선왕조실톡'편에서 조선시대 사랑꾼 '헌종'을 맡고 있다. 송원석은 MBC 추석특집 예능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 출연했다. 안효섭은 tvN '언제나 칸타레2'에서 바이올린 파트를 맡았다.

이현아 기자 lalala@sporbiz.co.kr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