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가 1년 7개월 만에 돌아왔다.

공백기가 길었던 만큼 심혈을 기울인 두 번째 정규 앨범 '투게더(2gether)'를 14일 세상에 내놓았다. 씨엔블루는 음반 발매와 같은 날 서울 광장동 악스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신데렐라'의 첫 무대를 공개했다.

무대는 데뷔 6년차 밴드의 음악적 자신감을 강하게 풍겼다.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음향과 조명을 사용하며 100% 라이브 사운드를 선사했다. 말끔한 수트 차림으로 악기로 연주하며 비주얼 밴드의 매력도 놓치지 않았다.

베이스를 맡은 이정신은 "앨범 작업을 할 때 항상 예민해지는데 이번 녹음은 엄청 즐겁게 서로 조율해 나가며 작업했다"며 "이런 과정이 밴드만의 매력 같고 음악을 우리가 만들어 가는 게 뿌듯하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리더 정용화는 앨범 재킷에서 상반신 누드로 눈길을 모았다. 그 동안 쌓아온 반듯한 이미지와 달리 팔뚝에 큰 문신을 넣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용화는 "씨엔블루는 점잖은 이미지이고 실제로도 그렇다. 하지만 항상 우리 속에는 일탈을 꿈꾸고 있다"며 수줍게 웃었다. 옆에 있던 이종현은 "일탈은 6년째 고민거리"라고 거들었다.

정용화는 "누드나 문신은 한 번도 안 해봐서 무척 해보고 싶었다. 진짜 문신은 아니고 네임펜으로 그린 것"이라면서 "잘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서 앞으로 다시는 안 할 생각"이라고 했다.

고전동화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신데렐라'는 일렉트로닉 요소가 가미된 팝록이다. 리더 정용화가 작사 작곡에 편곡까지 도맡았다.

정용화는 "예전부터 추구하고 싶던 곡 분위기를 살렸다. 막상 잘 안 써졌는데 작업실에서 뒹굴거리다가 '신데렐라'라는 단어가 문득 생각났다"며 "때마침 많은 여성들이 신데렐라를 꿈꾼다는 기사를 보게 됐는데 마치 하늘의 계시 같았다"고 타이틀곡 배경을 설명했다.

'신데렐라' 외에도 이번 앨범은 수록곡 11곡을 모두 멤버들의 자작곡으로 꽉 채웠다. '숨바꼭질' '롤러코스터' '히어로(Hero)' 등 정용화와 이종현의 솜씨가 십분 발휘됐다. 정용화가 작곡한 '콘트롤(Control)'에 이정신이 데뷔 이래 처음으로 노랫말을 붙이기도 했다.

이종현은 "앨범 자체가 라이브일 때 신나는 음악으로 채워졌다. '히어로'는 아버지께 바치는 노래라서 가장 애착이 간다"며 "음악하면서 언젠가 내 마음을 들려 드리고 싶었고 한 번 해보고 싶었던 작업이었다"고 앨범 준비 과정을 돌아봤다.

자작곡으로 모두 채운 부분에 대해 정용화는 "그 동안 너희들이 밴드냐는 말을 많이 들었다. 방어적인 생각에 정말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못했는데 이번에는 그런 생각 안 했다"며 "악기 연주, 편집에서 많은 변칙을 썼다. 본래 악기다운 소리가 아닐 수 있지만 라이브에서 더 큰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앨범 반응은 첫 날부터 뜨겁다. 발매와 동시에 한국과 중국 음원차트가 들썩이고 있다. '신데렐라'는 네이버 뮤직 1위를 비롯해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에 진입했다. 또 중국 최대 음악 전문 매체인 인위에타이 V차트 1위를 거머쥐며 씨엔블루의 아시아 입지를 재확인 시켰다.

씨엔블루는 "6년차인데 이제야 두번째 정규 앨범을 냈다. 아쉬운 부분"이라며 "우리가 초반에는 겁이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록페스티벌 어디를 가도 편견을 깰 수 있다는 마음가짐이다. 지금부터 중요하다. 앞으로 자주 공연을 열고 더 많은 노래를 들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임민환 기자

심재걸 기자 shim@sporbiz.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