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정음, 이종혁, 최여진, 박진주가 삼겹살을 굽는다.

영화 '돼지 같은 여자' 측은 출연배우들을 앞세워 31일 서울 합정동에서 영화 속 고깃집 '파도와 삼겹살'의 개업식 파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영화 '돼지 같은 여자'는 바닷마을 유일의 총각 준섭(이종혁)을 두고 무공해 처녀 3인이 벌이는 총각 쟁탈전을 그린 유쾌한 어촌 로맨스다. 극중 생활력 강한 억척녀 재화(황정음)가 '파도와 삼겹살'을 개업하는 영화 속 이야기를 살려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개업식 파티를 마련했다. 이날 '파도와 삼겹살' 개업식 파티에는 황정음, 이종혁, 최여진, 박진주 4명의 배우가 모두 참석하여 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1부 '무비톡&근황톡'은 배우들의 진솔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2부는 '쇼미더뭐니 노래 자랑 대회'로 배우들이 직접 심사를 맡았으며 특별한 상품도 준비되어 있다.

이날 개업식 파티는 아프리카 BJ 최군이 사회를 맡는다.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 시청도 가능하다. 해당 파티는 별도의 이벤트를 통해 당첨된 사람만 참석할 수 있다.

영화 '돼지 같은 여자'는 9월10일 개봉한다.

김서연 인턴기자 brainysy@sporbiz.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