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 행성 '케플러-452b' 발견

지름 지구의 1.6배ㆍ나이 60억년

공전 주기 385일로 흡사한 구조

과학자들 "생명체 존재 가능성"

|||

미국 항공우주국(NASAㆍ나사)이 지구 환경과 놀랍도록 닮은 행성을 태양계 밖에서 최초로 발견했다. 지구와 크기, 나이, 공전 궤도 등이 비슷한 데다, 지구에 생명체를 탄생시킨 태양과 같은 역할을 할 항성까지 이 행성으로부터 지구와 태양 간 거리와 비슷한 위치에 존재해 ‘또 하나의 지구’로 주목 받고 있다.

나사는 23일 전 세계에 인터넷으로 생중계된 브리핑을 통해 지구로부터 1,400광년(1경3,254조 ㎞) 떨어진 항성 ‘케플러-452’와 그 주변을 공전하는 행성 ‘케플러-452b’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케플러-452와 케플러-452b는 태양과 지구와 각각 흡사한 구조 및 역학관계를 지니고 있다고 나사는 설명했다. 백조자리에 있는 케플러-452는 망원경으로 모아진 불빛을 스펙트럼으로 분산시키는 분광형으로 볼 때 태양과 비슷한 온도를 띠는 ‘G2’형으로 분류됐다. 지름은 태양보다 10% 더 크고 밝기는 20% 더 밝으며, 케플러-452의 나이는 태양(45억년)보다 15억 년 더 많은 60억년으로 분석됐다. 그 주변을 도는 행성 케플러-452b는 지름이 지구의 1.6배이며, 공전주기는 385일로 지구보다 약 5%가 길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케플러-452와 케플러-452b 간 거리가 액체 상태의 물이 표면에 존재할 수 있는 태양과 지구 간 거리보다 약 5% 떨어진 ‘골디락스 구역’(거주 가능 구역)에 해당한다는 데 있다. 행성이 항성에 너무 가까운 궤도를 돌면 뜨거워서, 먼 궤도를 돌면 추워서 생명체가 살 수 없다. 존 그런스펠드 나사 과학 미션국 부국장은 “다른 항성들도 행성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지 20년 되는 해에 지구와 우리 태양을 가장 닮은 행성과 항성을 발견했다”면서 “이 놀라운 결과는 우리가 지구를 대신할 ‘지구 2.0’을 찾는 데 한 걸음 더 다가가도록 이끌어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케플러-452b의 질량과 성분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나사는 기존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지구와 마찬가지로 암석으로 이뤄져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가스 행성보다는 딱딱한 바위로 표면이 구성돼 생명체의 요람인 물이 고일 수 있는 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과학자들은 지적한다.

나사는 2009년 케플러 우주망원경을 우주로 쏘아 올려 지금까지 지구와 유사한 행성 1,030개를 찾아냈다. 하지만 케플러-452와 케플러-452b와 같이 태양과 지구를 많이 닮은 항성과 행성이 발견된 적은 없었다. 케플러 우주망원경은 2013년 4월 거문고자리에서 지구와 유사한 조건을 갖춘 행성 케플러-186f를 발견했다. 하지만 이 행성이 돌고 있는 항성이 우리 태양의 절반 크기밖에 안 되는 데다 온도가 낮은 적색왜성이어서 지구와 태양 같은 천체 시스템을 형성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 연구팀은 이번 발견을 학술지 ‘디 애스트로노미컬 저널’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AP는 전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