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재벌이 외계인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세계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유리 밀러가 1억달러(약 1,250억원)의 자금을 댄 ‘돌파구 듣기’(Breakthrough Listen) 프로젝트가 20일 영국 런던의 왕립학회에서 출범을 알렸다.

이 프로젝트는 외계인 존재를 확인하려는 과학자들의 연구들에 자금을 지원한다. 동시에 외계인들에게 전달될 수 있는 지구인 메시지를 만드는 ‘돌파구 메시지’(Breakthrough Message) 프로젝트도 함께 시작했다. 1등에는 100만달러의 상금을 준다.

영국의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73)를 비롯한 저명 과학자들이 이번 프로젝트를 지지하고 나섰다. 호킹 박사는 천체망원경을 더 많은 시간 사용할 수 있고 더 뛰어난 데이터 처리 능력을 활용할 수 있는 이번 프로젝트가 이제까지의 프로젝트들과는 수준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출범식에서 한 연설에서 “우주 어딘가 지능을 가진 생명체가 우리들이 보낸 빛들을 볼지도 모르고, 빛 속에 담긴 의미를 알게 될 지 모른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이제까지 신호를 보냈던 것보다 10배나 넓은 우주에 신호를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과학자들은 현존하는 최고의 천체망원경인 미국 웨스트 버지니아주의 그린뱅크망원경과 호주 사우스웨일즈주의 파크스망원경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연구에 참여하는 과학자 마틴 리스 경은 “외계 생명체 탐사는 21세기 과학의 가장 흥미로운 탐색”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는 외계 생명체 탐사를 다른 궁극의 과학적 질문들에 대한 탐사와 같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유리 밀러는 “실리콘 밸리 접근을 외계 생명체 연구에 투입하고자 한다”면서 “데이터에 대한 접근을 공개할 것이며 사회 네트워크의 문제해결 능력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옥진기자 clic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