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명왕성에 근접해 촬영한 사진을 미 항공우주국이 15일 처음 공개했다. 뉴호라이즌스의 초근접 촬영으로 모습을 드러낸 명왕성의 울퉁불퉁한 표면 위 높이 3,500m에 달하는 얼음산들. AFP 연합뉴스

명왕성에 근접한 미 항공우주국(NASAㆍ나사) 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감춰진 명왕성의 속살을 속속 전송하고 있다. 명왕성 표면에 광대한 얼음산이 존재하며 위성인 히드라의 구체적 모습도 발견된 지 10년 만에 처음으로 확인됐다.

나사는 15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로렐에 있는 존스홉킨스대 응용물리학연구소(APL)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뉴호라이즌스가 명왕성을 근접 촬영한 고해상도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뉴호라이즌스는 지난 14일 오전7시49분57초(한국시간 오후8시49분57초)에 명왕성에서 가장 가까운 약 1만2,550㎞까지 접근했다.

명왕성 표면의 1% 미만에 해당하는 영역이 담긴 사진에는 미국 록키산맥과 비슷한 높이 약 3,500m에 달하는 얼음산들이 포착됐다. 명왕성 표면에는 낮은 온도 때문에 질소와 메탄, 일산화탄소 등이 얼음 상태로 풍부하게 존재한다. 하지만 너무 물러서 얼음산을 형성할 만큼 큰 하중을 견디기 어렵다. 뉴호라이즌스 관측팀의 존 스펜서는 “얼음산은 물로 구성된 얼음이 기반암을 이루고 그 위에 메탄 얼음 등이 코팅돼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명왕성 표면에 지금 같은 산 등의 지형이 형성된 지는 약 1억년 미만일 것으로 추정됐다. 태양계가 형성된 지 약 40억년 이상 된 점을 고려하면 명왕성은 다른 천체들에 비해 상당히 젊은 편이다. 다만 지질활동의 원인은 분명하지 않다. 나사는 아직까지 명왕성에서 화산을 발견하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
장거리 정찰 영상장치로 촬영한 명왕성 최대 위성인 카론. AFP 연합뉴스

이전까지 불명확하던 위성인 히드라의 모양과 크기도 확인됐다. 뉴호라이즌스가 장거리 정찰 영상장치(LORRI)로 촬영한 히드라의 크기는 가로 45㎞, 세로 31㎞라고 나사는 추정했다. 히드라의 외형은 울퉁불퉁하게 찌그러진 감자 모양을 하고 있으며, 표면에서 밝은 곳에서는 지름이 약 10㎞인 어두운 원형 지역도 발견됐다. 히드라의 표면은 얼음으로 덮여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명왕성 최대 크기의 위성인 카론에서는 절벽과 협곡 등 활발한 지질활동을 암시하는 지형이 발견됐다. 사진 분석 결과 지름이 약 1,200㎞인 카론의 표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지면이 갈라져 약 1,000㎞깊이의 절벽과 계곡이 관측됐다.

뉴호라이즌스는 명왕성을 관측한 정보들을 현재 초당 약 2,000비트의 속도로 약 57억㎞ 떨어진 지구를 향해 전송하고 있다. 데이터 전송이 완료되려면 앞으로 약 18개월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나사는 명왕성 표면 중 하트 모양을 한 지역을 ‘톰보 영역’이라고 이름 붙였다. 1930년에 명왕성을 발견한 천문학자 클라이드 톰보(1906~1970)를 기리기 위해서다. 뉴호라이즌스에는 톰보의 유해가 실려있다. 뉴호라이즌스가 명왕성을 지나 태양계를 벗어나면 톰보는 태양계 밖으로 유해가 운구되는 최초의 인간이 된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