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시작 전 한 간부가 스크랩한 그리스 관련 국제 신문기사 뉴스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그렉시트) 우려와 중국 증시 폭락의 악재가 겹쳐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들의 부도 위험이 급등했다.

9일 국제금융시장과 시장정보업체 마킷에 따르면 한국의 5년 만기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에 붙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8일 기준)은 59.37bp(1bp=0.01%포인트)로 나타났다.

부도 위험 지표인 한국의 CDS 프리미엄은 46bp까지 떨어져 세계 금융위기가 발생하기 전인 2007년 12월 31일(45.0bp) 이후 최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달 들어 그리스 채무불이행과 유로존 이탈 우려가 커지면서 한국의 부도 위험은 상승했다. 전날에는 그리스 악재에 중국 증시 폭락에 따른 거품 붕괴 우려까지 번지면서 8.29%(4.55bp) 올라 60bp에 육박했다. 한국의 부도 위험은 한달 전(50.29bp)과 비교하면 18% 상승했다.

그리스와 중국의 부도 위험도 크게 커졌다. 그리스의 CDS 프리미엄은 하루 사이 63% 폭등해 13,462.43bp까지 치솟았다. 전날 중국의 CDS 프리미엄도 100bp를 넘어섰다. 중국 CDS 프리미엄은 한 달 사이 16.8% 올랐다.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 신흥국들의 부도 위험도 전날 중국 증시 폭락 등의 영향을 받아 일제히 올라갔다.

유환구기자 redsu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