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싸나희 순정

'싸나희 순정'

류근 지음. 퍼엉 그림. 페이스북에서 유명한 류근 시인과 젊은 일러스트레이터 퍼엉이 만든 스토리툰. 낭만파 시인 유씨와 동화작가가 되고 싶은 순정파 집주인의 만남이 왈츠풍 일러스트와 함께 펼쳐진다. 문학세계사ㆍ288쪽ㆍ1만4,500원

▦플레인 송

켄트 하루프 지음. 김민혜 옮김. 임신한 여고생, 외로운 교사, 늙은 농부 등 가족을 잃어버린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공동체의 모습을 다시 그린 장편소설. 전세계에 하루프의 이름을 알린 대표작이다. 한겨레출판ㆍ408쪽ㆍ1만4,000원

▦고백

박성원 지음. 등단 21년만의 여섯 번째 소설집은 소설의 형식을 빌린 비망록에 가깝다. 과거의 소설과 미래에 쓰일 소설 사이에서 끊임 없이 번민하는 소설가의 모습이 아홉 편의 소설 속에 녹아 있다. 현대문학ㆍ284쪽ㆍ1만3,000원

▦최후의 마지막 결말의 끝

곽재식 지음. 평범한 일상 속 일탈의 카타르시스를 주제로 한 여섯 편의 소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가짜이며 일곱 겹 바깥의 우주야말로 진짜 세상이라는 작가의 엉뚱한 주장이 즐겁다. 오퍼스프레스ㆍ344쪽ㆍ1만3,000원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