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다가 숨진 80대 남성이 '최종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 설치된 임시 격리실 앞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숨진 대전의 80대 남성이 메르스 환자로 최종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메르스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다가 숨진 대전의 36번 환자(82)가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메르스 3차 감염자 사망 사례다.

36번 환자는 천식, 세균성 폐렴을 앓고 있었으며 발열과 호흡곤란 증상으로 지난달 9일부터 ⓔ의료기관에 입원해 치료 중 28일부터 30일까지 16번(40), 23번(73), 24번(78) 환자와 같은 병실에 머물렀다.

그는 16번 환자가 첫 번째 메르스 환자인 1번 환자(68)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자 30일부터 격리돼 치료를 받았고 지난 3일 오후 8시 46분께 숨졌다.

감염 의심을 받던 그는 지난 2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숨진 뒤 채취한 검체를 토대로 2차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확진 사실은 이날 오후 병원과 보건소가 유족들에게 전달했다.

36번 환자가 사망하면서 메르스에 감염돼 사망한 사람은 총 3명으로 늘었다.

지금까지 총 36명 환자 중 3명이 사망함에 따라 치사율도 5.7%에서 8.3%로 높아졌다.

메르스 사망자 3명 가운데 2명은 초기 모니터링 대상에서 빠져 있다가 사망 후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어서 보건 당국의 메르스 초기 대응이 허술했다는 지적이 다시 한번 제기될 전망이다.

25번(57·여) 환자는 36번 환자와 마찬가지로 복지부의 최초 모니터링 대상에서 빠져 있다가 지난 1일 사망한 후 뒤늦게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