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나도 N95 마스크? “잘못 쓰면 오히려 유해”

중동 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공포가 갈수록 확산하고 있는 3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실 앞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하고 거리를 걷고 있다. 뉴시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점점 늘면서 불안한 마음에 마스크를 구매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메르스 등 감염병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 쓴다고 알려진 ‘N95’ 마스크는 3일 일부 지역에서 품귀현상까지 빚었다.

N95는 미국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에서 공기 중에 떠다니는 먼지 등 미세 입자의 95%를 걸러낸다고 인증을 받은 마스크다. 그러나 전문의들은 정확한 사용법을 모른 채 무조건 N95 마스크를 사용하면 오히려 쓰지 않느니만 못하다고 지적한다.

N95 마스크는 원래 의료용이다. 일부 바이러스가 호흡기에 들어가지 못하게 차단한다고 알려져서 의사나 간호사 등이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할 때 감염을 막기 위해 착용한다.

중요한 것은 마스크와 콧등 사이에 떠 있는 부분을 눌러서 밀착시키지 않으면 효과가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해당 부위에 들어 있는 금속을 눌러서 틈이 없도록 제대로 고정시켜야 한다.

문제는 제대로 착용하면 상당히 불편하다는 점이다. N95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30분~1시간 정도 일하면 다른 일을 하기 힘들 정도로 숨이 차다. N95 마스크를 쓰고도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잘못 착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제대로 착용한 상태에서 오랜 시간 지나면 마스크 안쪽에 습기가 차서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다. 더구나 마스크를 벗어 방치해 뒀다가 다시 착용하면 습기 때문에 미생물이 번식할 수 있다.

그렇다고 N95 마스크를 세탁하면 성능이 떨어진다. 병원에서는 N95 마스크를 한 번 쓴 뒤 버린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메르스 확진이나 의심 환자를 접촉했거나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N95 마스크를 착용해도 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까지 모두 N95 마스크를 쓸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불필요한 사람들까지 N95 마스크를 사면 꼭 필요한 의료기관에서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곤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 지역에서는 N95 마스크의 품귀로 KF94 마스크가 대신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KF94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기 중 미세입자를 94% 막아줄 경우 판매를 허가한 제품이다. 메르스 이전에 황사가 심할 때 많이 팔렸다. 산업용 방진마스크(1급) 역시 KF94 마스크와 유사한 시험과 인증 과정을 거친다.

그러나 전문의들은 모든 사람들이 이 같은 특수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는 없다고 입을 모은다. 최 교수는 “메르스 확진 및 의심 환자와 접촉한 적이 없거나 호흡기 증상이 없는 사람들은 손을 잘 씻고 일반 마스크를 쓰면 된다”고 조언했다.

임소형기자 precare@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