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BM 매우 도발적…공개처형, 가장 존엄성없는 나라"

"국제사회, 압력 가중해 북한의 행동 변화시켜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오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을 위해 서울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8일 북한에 대해 "북이 가하는 한반도 평화와 안보에 대한 어떤 위협에도 완전히 결단력 있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이날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 직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에게 가장 큰 안보 우려 사항은 북한"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시스템이라든지 지속적인 핵무기 추구는 상당히 위험한 발상"이라면서 "북한의 SLBM(잠수한 발사 탄도미사일)은 그것의 또 다른 사례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케리 장관은 "SLBM은 매우 도발적인 것이고, 유엔이나 국제기준에 어긋나는 것"이라면서 "또 하나의 도발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최근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등에 대해서도 "공개처형이라든지 가장 말도 안되는 핑계를 갖고 숙청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존엄성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래서 "유엔인 이 문제, 즉 인권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그들은 자신들을 더욱 고립시키고, 자국에 더 큰 위험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대화를 위한 대화를 해서는 안 되고 북 지도부에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케리 장관은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가중해 행동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핵무기, 탄도미사일을 계속 추구하고 있고, 계속 약속을 어기면서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국제사회는 북한의 여러 악행과 자국민에 대한 악행에 대해 계속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