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경의 반려동물 이야기]

일본 도쿄 아사쿠사 부근 반려동물용품 전문매장 에리루에서 열린 '양부모 찾기'에서 새로운 가족을 기다리고 있는 강아지. 고은경기자 scoopkoh@hk.co.kr

지난 주말 일본 도쿄의 대표적 관광지 아사쿠사(淺草) 부근 ‘에리루’라는 반려동물용품 가게에는 약 40마리의 강아지들이 출동했습니다. 일본에서 인기가 많은 닥스훈트, 말티즈, 치와와 등이 눈에 많이 띄었는데요. 자원봉사자들뿐 아니라 온라인에서 본 강아지를 직접 보러 온 사람들, 또 입양할 처지는 안되지만 개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행사를 응원하러 온 이들로 붐볐습니다.

이들 강아지들은 동물 보호소에서 살처분 위기에 처했거나 펫샵에서 버려진 동물들로, 이들을 돌보는‘알마(ALMA)’라는 비영리 동물보호단체가 유기견들의 새로운 가족, 즉 양부모(사토오야·里親)찾기 행사를 연 건데요.

우리나라에도 강아지들을 입양할 가족을 찾아주는 행사가 열립니다. 하지만 보통 입양은 온라인으로 많이 이뤄지고, 또 직접 강아지를 보기 위해선 입양하려는 이가 꽤 먼 거리의 보호소를 찾아가야 하는 반면 우리나라로 치면 인사동 부근 가게에서 행사가 열린 겁니다.

일본 도쿄 아사쿠사 부근 반려동물용품 전문매장 에리루에서 열린 '양부모 찾기'에서 자원봉사자의 품에서 새로운 가족을 기다리고 있는 강아지. 고은경기자 scoopkoh@hk.co.kr

또 하나의 특징은 자원봉사자들이 보호 중인 강아지를 직접 데리고 나온다는 겁니다. 약 80명 가량이 자원봉사자로 활동 중이라고 하는데요, 이 행사에선 자원봉사자들이 같이 살면서 화장실이나 기본적인 명령을 알아듣는 훈련도 하고 또 강아지의 특성을 완벽하게 파악한 다음에 강아지를 입양할 사람에게 직접 설명도 해주고 있었습니다.

가족이 되기 위한 조건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고령자가 입양을 원하는 경우라면 만약에 본인이 아플 경우나 또 강아지를 돌봐주지 못하게 될 경우 대신 돌봐줄 수 있는 가족이 있는지 등의 조건이 달립니다. 또 10세 이상 노령견들이 상대적으로 많은데 노령견의 경우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하게 쉴 수 있느냐 등이라고 하네요. 조건이 맞으면 강아지를 데려갈 수 있는데 바로 양부모가 되는 것은 아니고 2주간의 시험 기간을 거친 다음 최종 결정할 수 있도록 한다고 합니다.

일본 도쿄 아사쿠사 부근 반려동물용품 전문매장 에리루에서 자원봉사자들과 유기견을 입양하러 온 이들이 강아지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k.co.kr

이렇게 행사가 열리면 진짜 가족을 찾는 경우는 얼마나 될까요. 1주일에 1, 2마리 정도는 새 가족을 찾는다고 합니다. 또 펫샵에서 구매하지 말고 입양을 기다리는 유기견들이 많다는 것도 알리는 효과를 거둔다고 합니다.

한 자원봉사자에게 “일본에서는 강아지 값이 비싼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강아지를 왜 많이 버리냐”고 물었습니다. 그의 대답은 “내가 묻고 싶은 질문”이라며 “아무래도 병들고 나이든 개들을 많이 버리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우리나라나 일본이나 병들고 나이든 개나 고양이를 버리는 건 공통점인 것 같아 씁쓸했는데요, 우리나라에서도 이처럼 작은 규모지만 많은 이들이 쉽게 참가할 수 있는 행사가 자주 열려 양부모를 얻는 유기견 유기묘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글·사진=고은경기자 scoopkoh@hk.co.kr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