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총장 때문에 성완종 수사' 주장에 "터무니없어"

"2013년 선거때 성완종과 독대한 적 없다" 일부 보도 부인

이완구 국무총리가 16일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취재진에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따른 정치권 일각의 사퇴 요구와 관련, "전혀 흔들림없이 국정수행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완구 국무총리는 16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따른 정치권 일각의 사퇴 요구와 관련, "전혀 흔들림없이 국정수행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을 위해 본회의장에 입장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이날 해임건의안 제출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내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으며, 여당 일각에서 사퇴 주장이 공개적으로 제기된 데 대해서도 "직접 들은 게 아니기 때문에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 총리는 이어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친분 때문에 자신이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그건 터무니없는 말씀"이라며 "반 총장과 내가 무슨 상관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지난 2013년 충남 부여 청양 재보선 당시 성 전 회장이 현금이 든 비타 500 박스를 자신에게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거듭 부인했다.

이 총리는 자신의 전직 운전기사 증언을 바탕으로 2013년 4월 선거 당시 이 총리와 성 전 회장이 독대를 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선거라는 과정에서 일일이 기억하지 못하고, 당시 (부여 선거사무소에서 성 전 회장을) 봤다는 사람, 안봤다는 사람 혼재돼 있기 때문에 알아보는 중"이라면서도 '독대한 적은 확실히 없느냐'는 질문에 "네. 그렇다"고 단언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