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국무총리가 1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완구 국무총리는 15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선출직 정치인이 그런 메모나 일방적 한쪽 주장만 갖고 거취 문제를 결정하지 못한다"며 야당은 물론 여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성 전 회장의 유류품 메모에 이 총리를 비롯한 여권 핵심 인사 8명의 이름 및 금품 액수가 적혀 있다는 정황이나 성 전 회장이 자살 직전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 2013년 4월4일 직접 3천만원을 건넸다고 주장한 것만으로는 물러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정성호 의원이 '검찰이 이 사건을 독립적으로 수사할 수 있으려면 거취를 표명하는 게 사는 길'이라고 지적하자 "(정 의원이) 혹시 어떤 사건에 연루됐을 때 정확하게 증거가 드러나지 않았는데 사퇴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총리는 또 "공직자가 근거 없는 말 때문에 이렇게 궁지에 몰리고 신뢰를 잃어버리는 것도 문제 아니겠느냐"며 "지금 누구의 말이 맞는지 모르는 거 아니냐"고 강변했다.

이 총리는 "이 분(성 전 회장)은 총리를 비롯해 우리나라 정치인하고 전화를 다 할 수 있고, 만날 수 있는 분"이라며 "억울하다면 당연히 밝힐 수 있는 능력과 역량이 있는 분인데,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증거가 나오면 목숨을 내놓겠다"는 전날 자신의 발언을 두고 정 의원이 '총리가 목숨을 걸겠다는데 어떤 검사가 증거를 찾겠느냐'고 꼬집자 "법무부 장관이 개별 사건 수사에서 검찰을 지휘할 수 없다"며 "총리의 발언과 관계없이 독립적·중립적으로 수사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