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남긴 소위 '성완종 리스트'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리스트에 오른 여권 실세들은 하나 같이 결백을 주장하고 있지만, 성 전 회장의 주장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의혹은 갈수록 증폭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검찰이 파악하고 있는 성 전 회장의 비자금이 32억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리스트에 언급된 인사들 외에 추가로 연루된 정치인들이 나올 가능성도 적지 않아 보입니다. 성 전 회장의 주장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드러난 불법정치자금의 규모와 용처, 시점 등을 정리해 봤습니다. -디지털뉴스부

||||||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