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경찰이 인질극을 벌이다 사살된 소말리아 이슬람 무장단체 알샤바브 요원들의 시신 4구를 싣고 군중 앞을 지나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케냐 경찰이 사살된 테러범들의 시신을 차량에 싣고 거리 퍼레이드를 벌여 인권침해 논란과 함께 테러리스트를 자극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케냐 북동부 가리사 지역 경찰은 4일(현지시간) 가리사 대학교에서 인질극을 벌이다 사살된 소말리아 이슬람 무장단체 알샤바브 요원들의 시신 4구를 차량에 싣고 시내를 돌았다.

경찰은 사망한 지 이틀이 지나 부패한 나체의 시신을 픽업트럭에 싣고 500m가량을 서행하면서 차량을 따르는 군중에게 범인들의 신원을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부 군중은 바닥에 엎어진 사체를 휴대전화기로 사진을 찍는가 하면 일부는 돌을 던지고 야유를 건네며 고함을 질렀다고 AFP가 이날 보도했다.

많은 사람이 이날 차량 퍼레이드에 역겹다는 반응을 보인 가운데 지역 원로 압디 후세인은 "테러범이든 일반인이든 죽은 사람의 시신을 나체로 거리에 전시하는 일은 테러리스트들을 자극할 뿐만 아니라 인도주의에도 반하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 지역 다른 대학의 학생인 아흐메드 유수프는 "경찰이 테러를 미리 방지했어야 한다"며 "인간 존엄성을 지지하는 케냐에서 밝은 대낮에 시신을 전시하는 행위가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벤저민 옹옴베 경찰서장은 그러나 "시신들을 전시하려는 게 아니고 친지나 이웃 등 지인들의 신원 확인이 목적"이라며 "너무 많은 사람이 몰려와 시신을 안치소로 돌려보냈다"라고 설명했다.

알샤바브 무장대원들은 지난 2일 케냐 북동부 가리사 대학에 난입해 폭발물을 터뜨리고 무차별 총격을 가해 학생 142명 등 148명을 살해했다. 당시 무장대원 4명도 정부군에 사살됐으며 관련 용의자 5명이 3일 체포됐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k.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