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 컴퓨터(PC) 시장이 급격하게 위축되고 있다.

5일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2014년 4분기 태블릿 기기 판매량은 7,610만대로 전년 같은 분기보다 3.2% 감소했다. 이는 IDC에서 2010년 태블릿 제품 판매량을 집계한 이후 최초의 역성장이다.

특히 메이저 업체들의 성적표는 심각하다. 애플의 아이패드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17.8% 줄어든 2,140만대에 그쳤고 같은 기간 사이 삼성전자 태블릿 PC 판매량도 18.4% 줄어든 1,100만대에 머물렀다. 킨들파이어를 만드는 아마존은 무려 70%의 판매량 감소를 경험했다. 대만 에이수스도 25% 줄었다. 태블릿 PC 판매가 유일하게 늘어난 곳은 중국 레노버로, 같은 기간 사이 9.1% 성장했다.

다른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액정화면(LCD) 디스플레이 패널 출하량을 용도별로 예측한 결과 9인치 이상 태블릿PC용 패널은 8,020만장으로 지난해(9,070만장)보다 약 11% 물량이 감소할 전망이다. 태블릿과 비슷한 유형인 넷북(미니노트북)도 패널 출하량이 27%나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상업용 디스플레이(7%), LCD TV용 디스플레이(3%), LCD 모니터용 디스플레이(8%) 등은 비록 한자릿수이긴 하지만 대부분 출하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업계에선 애플이 이른바 패블릿(스마트폰+태블릿)으로 불리는 5.5인치 대화면 스마트폰 경쟁에 가세하고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의 해상도가 쿼드 고화질(HD) 등으로 진화하면서 태블릿 기기의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허재경기자 ricky@hk.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