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표씨가 기증한 곤충 표본. 오른쪽 위의 곤충이 한국 최대 크기의 장수하늘소다.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한국 최대 크기의 장수하늘소 표본을 비롯한 희귀 곤충표본 등 2,000여점을 곤충 연구가 홍승표(57)씨로부터 기증받았다고 4일 밝혔다.

기증된 곤충표본은 천연기념물 제218호로 지정된 장수하늘소(Callipogon relictus)를 비롯해 장수하늘소와 형태적으로 매우 비슷한 바바투스장수하늘소(Callipogon barbatus), 세계에서 가장 큰 딱정벌레로 알려진 타이탄하늘소(Titanus giganteus), 최근 30~40여 년간 관찰되지 않아 2012년 멸종한 것으로 알려진 주홍길앞잡이(Cicindela coerulea nitida) 등이다.

이 중 성충과 애벌레 등 총 9점에 이르는 장수하늘소 표본은 국내 장수하늘소 표본 중 가장 큰 11.4㎝로 장수하늘소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1968년 이전 채집된 것이다. 장수하늘소는 표본 자체가 드물어 유전정보에 대한 명확한 자료가 충분하지 않으며 생활환경이나 서식 조건 등 생태와 관련한 연구는 전무한 실정으로 연구소는 이번 기증을 통해 장수하늘소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수하늘소는 딱정벌레목 하늘소과에 속하며 구북구(지구상 6개 생물 지리권 중 하나로 유럽 전 지역과 히말라야산맥 이북의 아시아 대륙, 사하라사막 이북의 아프리카 지역) 지역에 분포하는 딱정벌레 중 가장 큰 종이다. 유사종이 중남미에 분포하고 있어 과거 아시아와 중남미 대륙이 육지로 이어져 있었음을 알 수 있는 등 생물학적 가치뿐 아니라 지리학적 연구자료로서의 가치도 높다. 현재 한국에서는 경기도 광릉 숲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돼 멸종위기에 처한 희귀종이기도 하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기증으로 한국 최대 수량인 10점의 장수하늘소 표본을 확보하게 됐으며 기증받은 표본에 대한 연구와 보존처리를 거쳐 천연기념물센터에서 ‘장수하늘소 및 희귀 곤충 특별전’을 열 계획이다.

홍승표씨는 이날 오전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기증식에 참석해 “평생에 걸쳐 수집해온 곤충표본을 국가에서 체계적으로 연구하고 보존ㆍ관리해 온 국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주희기자 jxp938@hk.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