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일(35ㆍMG새마을금고)이 2015 태국 챌린지 국제배드민턴 선수권대회에서 남자단식 정상에 올랐다.

이현일은 11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수파뉴 아비힝사논(태국)을 2-0(21-13 21-10)으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국가대표로 복귀했던 이현일은 이후 다시 소속팀 생활에 전념하는 가운데 개인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가대표 김덕영(MG새마을금고)-전봉찬(동의대)은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앙가 프라타마-리키 카란다 수와르디(인도네시아)를 2-1(21-14 13-21 21-14)로 꺾고 우승했다. 혼합복식에 출전한 최솔규(한국체대)-채유정(삼성전기)도 결승전에서 치티안탄-셰본 제미 라이(말레이시아)에게 2-1(18-21 21-19 21-12)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복식에서는 채유정-김지원(한국체대)이, 여자단식에서는 김효민(한국체대)이 각각 준우승을 차지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k.co.kr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