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홈페이지서 서비스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조선시대 편찬된 국악 고서 277권의 원문을 볼 수 있게 됐다.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은 국악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고서 277권, 1만3,741면의 원문을 국립국악원 홈페이지(www.gugak.go.kr)를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국립국악원을 방문해야만 열람할 수 있었다.

이번에 공개하는 고서는 세조(1455∼1468) 대의 궁중음악을 기록한 ‘대악후보(大樂後譜ㆍ1759)’, 조선 전기 궁중음악 이론과 제도를 집대성한 ‘악학궤범(樂學軌範ㆍ1493)’, 조선 후기 가곡을 담은 시조집 ‘가곡원류(歌曲源流ㆍ1876)’ 등이다.

종묘제례악 등 조선 시대 궁중음악을 서양식 기보법에 따라 최초로 기록한 ‘이왕직아악부 오선보’ 196종과, 일제 강점기 궁중음악 담당 기관인 이왕직아악부 소속 음악인 57명의 이력을 담은 ‘장악원악원이력서’ 등도 열람할 수 있다. 원문 전체 이미지의 PDF 저장과 인쇄가 가능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도 공유할 수 있다. (02)580-3354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