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송전탑 반대 시위 청년좌파 대표 기소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동주)는 경남 밀양시의 고압 송전탑 공사를 반대하며 불법시위를 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시민단체 ‘청년좌파’ 김성일(35) 대표와 박정훈(29·별건구속) 집행위원장, 대학생 이모(2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대표 등은 지난해 10월 9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 중구에 있는 한국전력공사 서울지역본부 종합민원실 앞에서 회원 20여명과 함께 ‘밀양송전탑 공사 즉각 중단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과 팻말을 들고 같은 내용의 유인물을 뿌리는 등 미신고 옥외집회를 주도한 혐의다.

이들은 미리 준비한 사다리를 타고 민원실 현관 지붕 위로 올라가 구호를 외치는가 하면 민원실 벽면과 간판에 스프레이로 ‘송전탑 공사 중지’ 등의 낙서를 한 혐의(공동주거침입 및 공동재물손괴 등)도 받고 있다.

김 대표는 올해 6월 10일 정진우(45) 노동당 부대표 등과 함께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6·10 만민공동회’를 국무총리공관 앞에서 진행하면서 경찰의 해산명령에 불응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남상욱기자 thoth@hk.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